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타 완벽 조화’ 한화, 2연패 탈출
입력 2011.06.02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류현진이 에이스답게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팀 승리와 함께 시즌 5승 째를 신고했습니다.

최진행은 11호 홈런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시 괴물투수로 불릴만한 호투의 연속이었습니다.

한화 선발 류현진은 박석민-최형우-가코로 이어지는 삼성 중심 타자들을 잇달아 삼진으로 잡아냈습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무려 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시즌 5승을 안았습니다.

타선도 류현진의 호투에 박자를 맞췄습니다.

타선은 2대 1로 뒤진 5회 폭발했습니다.

한상훈의 희생 플라이와 장성호의 2루타로 역전에 성공한 한화.

이어 최진행이 두 점짜리 쐐기 홈런포를 터집니다.

최진행은 시즌 11호로 홈런 선두 롯데 이대호를 두 개 차로 쫓았습니다.

최진행은 7회 2사 만루 위기에서도 배영섭의 타구를 잘 잡아내 수비에서도 만점 활약을 했습니다.

한화는 결국 삼성을 6대 5로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인터뷰>최진행(한화) : "몸쪽으로 공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게 적중해서 홈런으로 연결된 것 같다"

기아는 최단신 김선빈의 맹타가 빛났습니다.

165센티미터 김선빈은 2미터에 가까운 엘지 선발 주키치를 상대로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3회 2타점 적시타를 시작으로 3연타석 안타로 승리를 밑받침했습니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선 이용규가 홈런으로 한 점을 보태 기아는 엘지를 6대 1로 이겼습니다.

선두 SK는 선발 김광현이 7이닝 6삼진으로 잘 던졌지만, 두산에 2대 1로 졌습니다.

롯데는 넥센에 5대 2,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투-타 완벽 조화’ 한화, 2연패 탈출
    • 입력 2011-06-02 13:02:33
    뉴스 12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류현진이 에이스답게 제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팀 승리와 함께 시즌 5승 째를 신고했습니다.

최진행은 11호 홈런으로 힘을 보탰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역시 괴물투수로 불릴만한 호투의 연속이었습니다.

한화 선발 류현진은 박석민-최형우-가코로 이어지는 삼성 중심 타자들을 잇달아 삼진으로 잡아냈습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무려 8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시즌 5승을 안았습니다.

타선도 류현진의 호투에 박자를 맞췄습니다.

타선은 2대 1로 뒤진 5회 폭발했습니다.

한상훈의 희생 플라이와 장성호의 2루타로 역전에 성공한 한화.

이어 최진행이 두 점짜리 쐐기 홈런포를 터집니다.

최진행은 시즌 11호로 홈런 선두 롯데 이대호를 두 개 차로 쫓았습니다.

최진행은 7회 2사 만루 위기에서도 배영섭의 타구를 잘 잡아내 수비에서도 만점 활약을 했습니다.

한화는 결국 삼성을 6대 5로 꺾고 2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인터뷰>최진행(한화) : "몸쪽으로 공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는데 그게 적중해서 홈런으로 연결된 것 같다"

기아는 최단신 김선빈의 맹타가 빛났습니다.

165센티미터 김선빈은 2미터에 가까운 엘지 선발 주키치를 상대로 2안타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3회 2타점 적시타를 시작으로 3연타석 안타로 승리를 밑받침했습니다.

9회 마지막 공격에선 이용규가 홈런으로 한 점을 보태 기아는 엘지를 6대 1로 이겼습니다.

선두 SK는 선발 김광현이 7이닝 6삼진으로 잘 던졌지만, 두산에 2대 1로 졌습니다.

롯데는 넥센에 5대 2,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