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축구 승부조작 파문
포항, ‘불법 베팅’ 김정겸 계약 해지
입력 2011.06.02 (13:02) 수정 2011.06.02 (13: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로축구 포항의 김정겸이 불법 베팅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나 구단으로부터 계약해지를 당했습니다.

김정겸은 이미 검찰에 구속된 대전의 김 모 선수로부터 지난 4월 6일 포항과 대전의 컵대회에서 승부조작이 이뤄질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한 뒤 해당 경기에 천만 원을 베팅해 2천 만 원을 배당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포항 구단은 프로 선수의 신분을 망각한 법범행위로 도덕성이 결여됐다고 판단해 즉각 계약 해지했다고 밝혔습니다.
  • 포항, ‘불법 베팅’ 김정겸 계약 해지
    • 입력 2011-06-02 13:02:34
    • 수정2011-06-02 13:15:16
    뉴스 12
프로축구 포항의 김정겸이 불법 베팅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나 구단으로부터 계약해지를 당했습니다.

김정겸은 이미 검찰에 구속된 대전의 김 모 선수로부터 지난 4월 6일 포항과 대전의 컵대회에서 승부조작이 이뤄질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한 뒤 해당 경기에 천만 원을 베팅해 2천 만 원을 배당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포항 구단은 프로 선수의 신분을 망각한 법범행위로 도덕성이 결여됐다고 판단해 즉각 계약 해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