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영학원 의혹 관련 ‘청호나이스’ 압수수색
입력 2011.06.02 (13:48) 사회
김영 편입학원의 비자금 조성과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김영 학원 측과 수상한 돈거래를 한 정황을 잡고 청호나이스 대표 이모 씨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 대표의 집무실 등에서 각종 회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돈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들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김영 학원이 조성한 비자금이 청호나이스 쪽으로 흘러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검찰은 김영 학원 대표 김영택 씨를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 대표는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하고 세무조사 무마를 위해 10억 원가량을 서울지방국세청 관계자들에게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 검찰, 김영학원 의혹 관련 ‘청호나이스’ 압수수색
    • 입력 2011-06-02 13:48:57
    사회
김영 편입학원의 비자금 조성과 세무조사 무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는 김영 학원 측과 수상한 돈거래를 한 정황을 잡고 청호나이스 대표 이모 씨의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이 대표의 집무실 등에서 각종 회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돈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자료들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김영 학원이 조성한 비자금이 청호나이스 쪽으로 흘러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검찰은 김영 학원 대표 김영택 씨를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소환해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 대표는 지난 2004년부터 최근까지 회삿돈 수십억 원을 횡령하고 세무조사 무마를 위해 10억 원가량을 서울지방국세청 관계자들에게 건넸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