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최대 석유회사 ‘물 휘발유’ 판매 논란
입력 2011.06.02 (14:55) 국제
중국 최대 국영 석유회사 시노펙이 물이 섞인 휘발유를 판매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경보 등 중국 언론은 지난달 29일 원저우의 한 시노펙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은 차량 10여 대가 주유 직후 시동이 꺼졌으며, 물이 섞인 휘발유를 넣은 것이 원인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시노펙은 "주유기 교체 과정에서 의외의 사고가 발생해 물이 들어간 것일 뿐 고의로 휘발유에 물을 섞은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소비자들의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4월에도 후난성 웨앙 시의 시노펙 주유소 70여 곳에서 불순물이 함유된 저질 휘발유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습니다.
  • 中 최대 석유회사 ‘물 휘발유’ 판매 논란
    • 입력 2011-06-02 14:55:03
    국제
중국 최대 국영 석유회사 시노펙이 물이 섞인 휘발유를 판매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신경보 등 중국 언론은 지난달 29일 원저우의 한 시노펙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은 차량 10여 대가 주유 직후 시동이 꺼졌으며, 물이 섞인 휘발유를 넣은 것이 원인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시노펙은 "주유기 교체 과정에서 의외의 사고가 발생해 물이 들어간 것일 뿐 고의로 휘발유에 물을 섞은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지만 소비자들의 비난이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4월에도 후난성 웨앙 시의 시노펙 주유소 70여 곳에서 불순물이 함유된 저질 휘발유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