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대용 버너 부탄가스 터져 학생 5명 부상
입력 2011.06.02 (15:26) 사회
오늘 오전 11시 반쯤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휴대용 가스버너의 부탄가스가 터져 경기도 안양시 모 고등학교 2학년 5명이 1,2도의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백일장 참가를 위해 공원 자연캠프장을 찾은 고교생들이 고기를 구워먹기 위해 가스버너를 사용하다 작동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학교는 서울 석촌호수와 안양 중앙공원, 서울대공원 등으로 나눠 백일장 대회를 열었지만 사고가 나자 학생들을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 휴대용 버너 부탄가스 터져 학생 5명 부상
    • 입력 2011-06-02 15:26:57
    사회
오늘 오전 11시 반쯤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에서 휴대용 가스버너의 부탄가스가 터져 경기도 안양시 모 고등학교 2학년 5명이 1,2도의 화상을 입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백일장 참가를 위해 공원 자연캠프장을 찾은 고교생들이 고기를 구워먹기 위해 가스버너를 사용하다 작동 미숙으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해당 학교는 서울 석촌호수와 안양 중앙공원, 서울대공원 등으로 나눠 백일장 대회를 열었지만 사고가 나자 학생들을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