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계령·김정은, 여자 농구 ‘연봉 퀸!’
입력 2011.06.02 (16:16) 연합뉴스
 김계령(32·삼성생명)과 김정은(24·신세계)이 여자프로농구 2011-2012시즌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2일 발표한 다음 시즌 등록 선수 연봉 자료에 따르면 김계령과 김정은은 똑같이 2억5천만원을 받아 최고 액수를 기록했다.



김계령과 김정은은 2010-2011시즌이 끝난 뒤 나란히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큰 폭으로 연봉이 인상됐다.



지난 시즌 14.3점, 8.5리바운드를 기록한 김계령은 신세계에서 삼성생명으로 옮기며 연봉이 2억2천500만원에서 2억5천만원으로 올랐고 연봉 1억원이던

김정은은 18.4점, 6리바운드의 성적을 내 연봉이 2.5배가 뛰었다.



최윤아(26·신한은행)가 2억원으로 3위, 신정자(31·KDB생명)가 1억9천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시즌까지 2년 연속 최고 연봉(2억3천만원)을 받았던 변연하(31·국민은행)는 1억8천만원으로 5위다.



지난 시즌 21명이던 억대 연봉 선수는 올해 19명으로 2명 줄었다.


  • 김계령·김정은, 여자 농구 ‘연봉 퀸!’
    • 입력 2011-06-02 16:16:16
    연합뉴스
 김계령(32·삼성생명)과 김정은(24·신세계)이 여자프로농구 2011-2012시즌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2일 발표한 다음 시즌 등록 선수 연봉 자료에 따르면 김계령과 김정은은 똑같이 2억5천만원을 받아 최고 액수를 기록했다.



김계령과 김정은은 2010-2011시즌이 끝난 뒤 나란히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큰 폭으로 연봉이 인상됐다.



지난 시즌 14.3점, 8.5리바운드를 기록한 김계령은 신세계에서 삼성생명으로 옮기며 연봉이 2억2천500만원에서 2억5천만원으로 올랐고 연봉 1억원이던

김정은은 18.4점, 6리바운드의 성적을 내 연봉이 2.5배가 뛰었다.



최윤아(26·신한은행)가 2억원으로 3위, 신정자(31·KDB생명)가 1억9천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난 시즌까지 2년 연속 최고 연봉(2억3천만원)을 받았던 변연하(31·국민은행)는 1억8천만원으로 5위다.



지난 시즌 21명이던 억대 연봉 선수는 올해 19명으로 2명 줄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