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법 “소주 가격 담합 과징금 250억 취소”
입력 2011.06.02 (21:52) 수정 2011.06.02 (21:53) 사회
소주 제조업체 간 가격 담합은 인정되지만 국가기관에 의해 가격 통제가 이뤄져 온 시장 구조의 특성상 250억 원의 과징금은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고법 행정 7부는 진로 등 소주업체 9개사가 가격 담합에 대한 과징금 등을 취소해 달라며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250억 원의 과징금을 취소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가격 담합은 위법하지만 국세청이 소주업체에 대해 사전 승인적 가격통제를 하는 이상 그 담합은 느슨한 가격 담합"이라며 "제재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밝혔습니다.

가격 담합은 그 자체로 경쟁을 제한하는 만큼 부당성이 인정되지만, 국세청이 진로의 소주 출고가격을 통제하고 다른 업체들이 이에 상응하는 정도로만 가격을 맞춘 점에 비춰볼 때 250억 원의 과징금은 재량권을 넘어선다는 게 재판부의 판단인 것입니다.

진로와 보해양조 등 9개 소주업체는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2차례에 걸쳐 출고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이에 공정위가 담합을 했다며 소주업체들에게 시정명령과 272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자 업체들은 이를 취소해달라며 지난해 소송을 냈습니다.
  • 고법 “소주 가격 담합 과징금 250억 취소”
    • 입력 2011-06-02 21:52:36
    • 수정2011-06-02 21:53:31
    사회
소주 제조업체 간 가격 담합은 인정되지만 국가기관에 의해 가격 통제가 이뤄져 온 시장 구조의 특성상 250억 원의 과징금은 부당하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고법 행정 7부는 진로 등 소주업체 9개사가 가격 담합에 대한 과징금 등을 취소해 달라며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250억 원의 과징금을 취소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가격 담합은 위법하지만 국세청이 소주업체에 대해 사전 승인적 가격통제를 하는 이상 그 담합은 느슨한 가격 담합"이라며 "제재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낮다"고 밝혔습니다.

가격 담합은 그 자체로 경쟁을 제한하는 만큼 부당성이 인정되지만, 국세청이 진로의 소주 출고가격을 통제하고 다른 업체들이 이에 상응하는 정도로만 가격을 맞춘 점에 비춰볼 때 250억 원의 과징금은 재량권을 넘어선다는 게 재판부의 판단인 것입니다.

진로와 보해양조 등 9개 소주업체는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2차례에 걸쳐 출고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이에 공정위가 담합을 했다며 소주업체들에게 시정명령과 272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하자 업체들은 이를 취소해달라며 지난해 소송을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