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남북 비밀 접촉 중국에 통보 안 해”
입력 2011.06.0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북한은 왜 정상회담 일정까지 다룬 비밀 실무접촉의 내용을, 그것도 화풀이하듯이 밝혔을까?

이 의문을 풀기 위해 관련기관들이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중국이 북한이 아닌 우리 측으로부터 먼저 통보받은 게 이유일 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방중 기간 김정일 위원장은 후진타오 주석과 원자바오 총리 등 중국 지도부를 잇따라 만났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경제 협력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

문제는 다른 데 있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을 논의한 남북간 비밀 접촉 내용을 북한이 중국 지도부에 설명하지 않고 북중양국의 정상회담이 진행됐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이미 앞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남북 비밀 접촉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을 들은 상황.

정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이 이미 한국 정부로부터 통보받은 남북정상회담 논의 사항 등을 북한으로부터 통보 받지 못한 상황에서 북중정상회담이 진행됐다는 것은 양국관계의 골간을 흔드는 중대사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래서 이를 뒤늦게 파악한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귀국 즉시 남북간 비밀접촉 과정을 낱낱히 밝히고 나섰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남측의 권모술수다, 남측이 비밀을 요구했다'는 등으로 접촉 의미를 축소하며 중국에 오해를 풀라는 대중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의 갑작스런 돌발행동이 중국을 달래기 위한 성격이 큰 것일 경우 남북간 현안에 대한 북한의 강경자세는 각자 숨고르기 시간을 거친 뒤 변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北, 남북 비밀 접촉 중국에 통보 안 해”
    • 입력 2011-06-02 22:02:02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북한은 왜 정상회담 일정까지 다룬 비밀 실무접촉의 내용을, 그것도 화풀이하듯이 밝혔을까?

이 의문을 풀기 위해 관련기관들이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중국이 북한이 아닌 우리 측으로부터 먼저 통보받은 게 이유일 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서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방중 기간 김정일 위원장은 후진타오 주석과 원자바오 총리 등 중국 지도부를 잇따라 만났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경제 협력 등 양국간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

문제는 다른 데 있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일정 등을 논의한 남북간 비밀 접촉 내용을 북한이 중국 지도부에 설명하지 않고 북중양국의 정상회담이 진행됐다는 것입니다.

중국은 이미 앞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남북 비밀 접촉 내용을 상세하게 설명을 들은 상황.

정부 고위 당국자는 "중국이 이미 한국 정부로부터 통보받은 남북정상회담 논의 사항 등을 북한으로부터 통보 받지 못한 상황에서 북중정상회담이 진행됐다는 것은 양국관계의 골간을 흔드는 중대사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래서 이를 뒤늦게 파악한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귀국 즉시 남북간 비밀접촉 과정을 낱낱히 밝히고 나섰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남측의 권모술수다, 남측이 비밀을 요구했다'는 등으로 접촉 의미를 축소하며 중국에 오해를 풀라는 대중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의 갑작스런 돌발행동이 중국을 달래기 위한 성격이 큰 것일 경우 남북간 현안에 대한 북한의 강경자세는 각자 숨고르기 시간을 거친 뒤 변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