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밀 접촉 공개’ 정치권 논란 확산
입력 2011.06.0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비밀접촉이 공개된 사실을 놓고 여야는 열띤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당은 대북 강경기조 유지를, 야당은 대북기조의 근본적인 변화를 각각 주문했습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북한의 왜곡된 선전은 남북 관계의 신뢰를 허무는 구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책임있는 자세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의화(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 : "납북 경색을 풀기 위해 정상회담과 같은 것의 실무 접촉을 한 것을 구걸처럼 왜곡하고 과장하는 일은 구태다"

민주당은 정상회담을 구걸하며 국민을 속이려 했다며 비난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은 정정당당히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손학규(민주당 대표) : "겉으로는 국민에게 큰소리치고 뒤에서는 돈 봉투까지 줘가면서 부적절한 거래를 시도한 것은 잘못..."

대정부질문에서도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여야는 외교 관례를 무시한 북한을 비판하면서도 여당 의원들은 대북 정책 기조 유지를, 야당 의원들은 근본적인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조해진(한나라당 의원) : "당초에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북 정책 기조를 버리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녹취> 김효석(민주당 의원) : "대북정책 기조 바꿔야 한다.대북 정책 끌고 갈 건가?"

북한의 남북 접촉 공개 파문이 대북 정책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비밀 접촉 공개’ 정치권 논란 확산
    • 입력 2011-06-02 22:02:03
    뉴스 9
<앵커 멘트>

남북 비밀접촉이 공개된 사실을 놓고 여야는 열띤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여당은 대북 강경기조 유지를, 야당은 대북기조의 근본적인 변화를 각각 주문했습니다.

송창언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북한의 왜곡된 선전은 남북 관계의 신뢰를 허무는 구태라고 비판했습니다.

북한이 책임있는 자세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정의화(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 : "납북 경색을 풀기 위해 정상회담과 같은 것의 실무 접촉을 한 것을 구걸처럼 왜곡하고 과장하는 일은 구태다"

민주당은 정상회담을 구걸하며 국민을 속이려 했다며 비난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은 정정당당히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손학규(민주당 대표) : "겉으로는 국민에게 큰소리치고 뒤에서는 돈 봉투까지 줘가면서 부적절한 거래를 시도한 것은 잘못..."

대정부질문에서도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여야는 외교 관례를 무시한 북한을 비판하면서도 여당 의원들은 대북 정책 기조 유지를, 야당 의원들은 근본적인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조해진(한나라당 의원) : "당초에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북 정책 기조를 버리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녹취> 김효석(민주당 의원) : "대북정책 기조 바꿔야 한다.대북 정책 끌고 갈 건가?"

북한의 남북 접촉 공개 파문이 대북 정책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