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언론 “맨유, 박지성 더 잡고 싶다”
입력 2011.06.02 (22:02) 수정 2011.06.0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강력하게 계약 연장을 원해 박지성이 2년 더 맨유에 남을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외스포츠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년 더 박지성과 계약을 연장할 것이다.



영국의 일간지,더 텔레그래프가 박지성이 맨유의 핵심 선수가 됐다며 내놓은 전망입니다.



올 시즌 8골을 기록하고, 특히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보여준 활약을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이 전망대로면, 현재 약 64억원인 연봉을 훨씬 웃도는 조건으로 오는 2014년 6월까지 맨유의 유니폼을 입게 됩니다.



나이지리아 칼루 우체가 10분도 안돼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가릅니다.



오빈나를 시작으로 3골을 더 보탭니다.



친선 경기지만 메시 등 주축선수들이 빠진 아르헨티나는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페널티킥 골로 간신히 영패를 면했습니다.



남미 리베르타도레스컵에서 나온 어이없는 실수입니다.



세르로의 골키퍼가 펀칭에 실패해 통한의 자책골을 넣었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英 언론 “맨유, 박지성 더 잡고 싶다”
    • 입력 2011-06-02 22:02:22
    • 수정2011-06-02 22:11:07
    뉴스 9
<앵커 멘트>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강력하게 계약 연장을 원해 박지성이 2년 더 맨유에 남을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외스포츠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년 더 박지성과 계약을 연장할 것이다.



영국의 일간지,더 텔레그래프가 박지성이 맨유의 핵심 선수가 됐다며 내놓은 전망입니다.



올 시즌 8골을 기록하고, 특히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보여준 활약을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이 전망대로면, 현재 약 64억원인 연봉을 훨씬 웃도는 조건으로 오는 2014년 6월까지 맨유의 유니폼을 입게 됩니다.



나이지리아 칼루 우체가 10분도 안돼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가릅니다.



오빈나를 시작으로 3골을 더 보탭니다.



친선 경기지만 메시 등 주축선수들이 빠진 아르헨티나는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페널티킥 골로 간신히 영패를 면했습니다.



남미 리베르타도레스컵에서 나온 어이없는 실수입니다.



세르로의 골키퍼가 펀칭에 실패해 통한의 자책골을 넣었습니다.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