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트워크] “등록금 동결해라”…휴업
입력 2011.06.02 (23:5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등록금을 내리라는 대학생들의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휴업까지 한 학생들도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재석 기자. (네, 경인방송센터입니다.)

<질문>
오늘 한신대학교 학생들이 동맹휴업을 했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한신대 학생들은 학교가 올해 등록금을 올리지 말고 동결해야 한다, 이런 요구와 함께 오늘 하루 동맹휴업을 했습니다.

최근 등록금과 관련한 대학생들의 집회-시위는 있었지만, 휴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학생들은 학교가 당초 고지했던 3.4% 등록금 인상률은 물론이고, 수정 제안한 2.4% 인상률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등록금 동결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치솟은 등록금을 더 이상은 감당할 수 없다는 건데요.

휴업에 참가한 한 재학생의 말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인터뷰> 이재은(동맹휴업 참가 학생):"아르바이트를 해도, 학자금을 받아도 해결이 안 됩니다. 모든 이들의 문제입니다."

학생들은 오늘 하루만 휴업을 했지만, 앞으로 협상이 진전되지 않으면 또다시 동맹휴업에 들어가는 등 다른 대응을 모색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질문>
서울 광화문에서도 날마다 대학생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죠?

<답변>
그렇습니다.

지난 일요일부터 본격적인 시위가 시작됐으니까, 오늘까지 닷새째 시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반값 등록금을 촉구하는 대학생들의 촛불집회입니다.

지금까진 대학생들만 참여했었지만, 오늘 촛불집회에는 권해효, 김여진 씨 같은 유명 배우들과 지식인들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김제동 씨의 말을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 김제동:"등록금 비쌉니다. 좀 낮춰야..낮춰야 나도 살고 우리 엄마도 살고 우리 아빠도 살고 가족이 살아야 나라도 삽니다."

트위터에서도 등록금 내리기 운동을 하는 대학생들을 돕기 위해 모금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등록금 문제가 이제 대학교 울타리를 넘어 사회 전체로 확산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경찰은 대학생 신분을 감안해 지금까지는 공권력 사용을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앞으로는 불법 행위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서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인방송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네트워크] “등록금 동결해라”…휴업
    • 입력 2011-06-02 23:51:58
    뉴스라인
<앵커 멘트>

등록금을 내리라는 대학생들의 목소리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처음으로 휴업까지 한 학생들도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이재석 기자. (네, 경인방송센터입니다.)

<질문>
오늘 한신대학교 학생들이 동맹휴업을 했다고요?

<답변>
네, 그렇습니다.

한신대 학생들은 학교가 올해 등록금을 올리지 말고 동결해야 한다, 이런 요구와 함께 오늘 하루 동맹휴업을 했습니다.

최근 등록금과 관련한 대학생들의 집회-시위는 있었지만, 휴업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학생들은 학교가 당초 고지했던 3.4% 등록금 인상률은 물론이고, 수정 제안한 2.4% 인상률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등록금 동결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치솟은 등록금을 더 이상은 감당할 수 없다는 건데요.

휴업에 참가한 한 재학생의 말을 들어보시겠습니다.

<인터뷰> 이재은(동맹휴업 참가 학생):"아르바이트를 해도, 학자금을 받아도 해결이 안 됩니다. 모든 이들의 문제입니다."

학생들은 오늘 하루만 휴업을 했지만, 앞으로 협상이 진전되지 않으면 또다시 동맹휴업에 들어가는 등 다른 대응을 모색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질문>
서울 광화문에서도 날마다 대학생들의 시위가 계속되고 있죠?

<답변>
그렇습니다.

지난 일요일부터 본격적인 시위가 시작됐으니까, 오늘까지 닷새째 시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반값 등록금을 촉구하는 대학생들의 촛불집회입니다.

지금까진 대학생들만 참여했었지만, 오늘 촛불집회에는 권해효, 김여진 씨 같은 유명 배우들과 지식인들도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김제동 씨의 말을 들어보겠습니다.

<인터뷰> 김제동:"등록금 비쌉니다. 좀 낮춰야..낮춰야 나도 살고 우리 엄마도 살고 우리 아빠도 살고 가족이 살아야 나라도 삽니다."

트위터에서도 등록금 내리기 운동을 하는 대학생들을 돕기 위해 모금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등록금 문제가 이제 대학교 울타리를 넘어 사회 전체로 확산되고 있는 모습입니다.

경찰은 대학생 신분을 감안해 지금까지는 공권력 사용을 자제하는 분위기였지만, 앞으로는 불법 행위에 대해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서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인방송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