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수부 수사권 폐지’ 충돌…검찰 긴급 회의
입력 2011.06.06 (07:19) 수정 2011.06.06 (15: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대검 중수부 수사 기능 폐지를 둘러싸고 정치권과 검찰이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오늘 긴급회의가 소집됩니다.

검찰은 어제 하루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수사를 사실상 중단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은 국회가 대검 중수부 폐지안을 법률로 명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오늘 오전 11시 반쯤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합니다.

김준규 검찰총장은 대검 과장급 이상의 간부들과 오전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회의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대검 관계자는 회의는 비공개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회의가 끝난 뒤 회의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며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대검 간부가 직접 기자실을 찾아 회의 결과를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홍일 중수부장은 "입맛 돌아오니 쌀 떨어진다"는 말로 정치권을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심재륜(변호사/前 대검 중수부장) : "권력형 비리나 경제사건을 다루는 중수부 기능을 폐지한다면 앞으로 대형 경제사건이 발생했을 때 누가, 어떻게 다룰 수 있겠습니까?"

한편, 검찰은 어제 사실상 수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지난 3월 15일 부산저축은행그룹 은행 5곳을 압수수색한 지 80여 일 만입니다.

긴급회의 소집을 하루 앞둔 검찰의 이 같은 행보는 정치권의 대검 중수부 폐지 합의에 대한 검찰의 반발 기류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중수부 수사권 폐지’ 충돌…검찰 긴급 회의
    • 입력 2011-06-06 07:19:18
    • 수정2011-06-06 15:58:3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대검 중수부 수사 기능 폐지를 둘러싸고 정치권과 검찰이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오늘 긴급회의가 소집됩니다.

검찰은 어제 하루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 수사를 사실상 중단했습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검찰청은 국회가 대검 중수부 폐지안을 법률로 명시하기로 한 것에 대해 오늘 오전 11시 반쯤 긴급회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합니다.

김준규 검찰총장은 대검 과장급 이상의 간부들과 오전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회의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대검 관계자는 회의는 비공개로 열린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회의가 끝난 뒤 회의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며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대검 간부가 직접 기자실을 찾아 회의 결과를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홍일 중수부장은 "입맛 돌아오니 쌀 떨어진다"는 말로 정치권을 비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심재륜(변호사/前 대검 중수부장) : "권력형 비리나 경제사건을 다루는 중수부 기능을 폐지한다면 앞으로 대형 경제사건이 발생했을 때 누가, 어떻게 다룰 수 있겠습니까?"

한편, 검찰은 어제 사실상 수사를 하지 않았습니다.

검찰이 지난 3월 15일 부산저축은행그룹 은행 5곳을 압수수색한 지 80여 일 만입니다.

긴급회의 소집을 하루 앞둔 검찰의 이 같은 행보는 정치권의 대검 중수부 폐지 합의에 대한 검찰의 반발 기류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