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45만 가구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 지원
입력 2011.06.06 (07:45) 수정 2011.06.06 (15:22) 사회
서울시는 수돗물의 질을 떨어뜨리는 낡은 수도관과 소형 옥상 물탱크를 교체하거나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94년 이전에 수도관이 설치된 주택 45만 가구에 교체비용을 지원하거나 수질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공사비 부담 때문에 급수관을 교체하지 못하는 소규모 주택 9만 가구에 오는 2014년까지 576억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서울시가 교체 비용 절반을 부담하게 돼 가구 당 50만~120만원만 내면 됩니다.

중.대규모 주택 14만 가구는 장시간 고여있던 물을 2∼3분간 빼낸 뒤 사용하도록 홍보하고, 기본적으로는 건물주가 스스로 바꾸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소형 물탱크를 사용 중인 5층 이하 건물 2만2천동의 현황을 조사해 물을 받아두지 않고 수도꼭지로 바로 받아 쓸 수 있는 곳에는 오는 2013년까지 물탱크를 철거하고 수도관을 설치한다는 방침입니다.
  • 서울시, 45만 가구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 지원
    • 입력 2011-06-06 07:45:57
    • 수정2011-06-06 15:22:21
    사회
서울시는 수돗물의 질을 떨어뜨리는 낡은 수도관과 소형 옥상 물탱크를 교체하거나 철거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94년 이전에 수도관이 설치된 주택 45만 가구에 교체비용을 지원하거나 수질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공사비 부담 때문에 급수관을 교체하지 못하는 소규모 주택 9만 가구에 오는 2014년까지 576억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렇게 되면 서울시가 교체 비용 절반을 부담하게 돼 가구 당 50만~120만원만 내면 됩니다.

중.대규모 주택 14만 가구는 장시간 고여있던 물을 2∼3분간 빼낸 뒤 사용하도록 홍보하고, 기본적으로는 건물주가 스스로 바꾸도록 유도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소형 물탱크를 사용 중인 5층 이하 건물 2만2천동의 현황을 조사해 물을 받아두지 않고 수도꼭지로 바로 받아 쓸 수 있는 곳에는 오는 2013년까지 물탱크를 철거하고 수도관을 설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