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중동 민주화 시위 물결
“카다피군 성폭행 피해 여성, 미국으로 출국”
입력 2011.06.06 (07:54) 수정 2011.06.06 (16:04) 국제
카다피 정권의 친위부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리비아 여성 이만 알-오베이디가 미국으로 떠났다고 자매인 마르와 알-오베이디가 밝혔습니다.

이만은 항공편으로 벵가지를 출발해 미국으로 향했다고 마르와는 전했지만, 이만이 미국의 어디로 가고 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도움을 받고 있는 한 인권단체가 이만의 미국행을 주선했다고 마르와는 덧붙였습니다.

30대로 추정되는 이만은 지난 3월 외신기자들이 머무는 트리폴리 소재 릭소스 호텔에 뛰어들어 카다피 친위부대원들이 자신을 집단 성폭행했다고 폭로해 카다피 정권의 인권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 여론을 일으켰습니다.
  • “카다피군 성폭행 피해 여성, 미국으로 출국”
    • 입력 2011-06-06 07:54:22
    • 수정2011-06-06 16:04:01
    국제
카다피 정권의 친위부대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리비아 여성 이만 알-오베이디가 미국으로 떠났다고 자매인 마르와 알-오베이디가 밝혔습니다.

이만은 항공편으로 벵가지를 출발해 미국으로 향했다고 마르와는 전했지만, 이만이 미국의 어디로 가고 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의 도움을 받고 있는 한 인권단체가 이만의 미국행을 주선했다고 마르와는 덧붙였습니다.

30대로 추정되는 이만은 지난 3월 외신기자들이 머무는 트리폴리 소재 릭소스 호텔에 뛰어들어 카다피 친위부대원들이 자신을 집단 성폭행했다고 폭로해 카다피 정권의 인권침해에 대한 국제사회의 거센 비판 여론을 일으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