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추행 오인 의대생 ‘신상털기’ 수사 의뢰
입력 2011.06.06 (09:59) 수정 2011.06.06 (15:45) 사회
일부 누리꾼에 의해 서울 명문 의대 성추행 사건 피의자로 잘못 지목된 한 의대생이 해당 누리꾼을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대학 의대 4학년인 25살 박모 씨가 자신의 신상을 인터넷에 무단 공개한 누리꾼 8명을 처벌해 달라며 진정서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진정서에서 성추행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데 본인이 피의자인 것처럼 인터넷에 실명과 전화번호 등이 공개돼 비난이 폭주하면서 괴로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 학교 의대 남학생 3명이 같은 과 동기들과 경기도로 간 여행에서 동기 여학생 한 명을 추행하고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보고 추행 외에 성폭행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 성추행 오인 의대생 ‘신상털기’ 수사 의뢰
    • 입력 2011-06-06 09:59:53
    • 수정2011-06-06 15:45:04
    사회
일부 누리꾼에 의해 서울 명문 의대 성추행 사건 피의자로 잘못 지목된 한 의대생이 해당 누리꾼을 처벌해달라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성추행 사건이 일어난 대학 의대 4학년인 25살 박모 씨가 자신의 신상을 인터넷에 무단 공개한 누리꾼 8명을 처벌해 달라며 진정서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진정서에서 성추행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는데 본인이 피의자인 것처럼 인터넷에 실명과 전화번호 등이 공개돼 비난이 폭주하면서 괴로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경찰은 이 학교 의대 남학생 3명이 같은 과 동기들과 경기도로 간 여행에서 동기 여학생 한 명을 추행하고 휴대전화로 촬영한 것으로 보고 추행 외에 성폭행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