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언론 “박주영, 토트넘 이적 임박”
입력 2011.06.06 (11:45)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인 박주영(25·AS모나코)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토트넘 홋스퍼로의 이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영국 현지 언론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의 일요판인 선데이타임스는 "토트넘의 박주영 영입이 가시화됐다"며 "토트넘은 박주영을 데려오려고 530만 파운드(약 93억원)를 지불할 것으로 보인다"고 5일 전했다.



세계적인 무료 일간지 메트로 영국판도 "지난 시즌 마땅한 스트라이커가 없어 고생하던 토트넘과 새 둥지를 찾고 있는 박주영의 이적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트로는 해리 레드냅 토트넘 감독이 애당초 눈독을 들이던 헐크(FC포르투)와 주세페 로시(비야레알)는 이적 조건이 맞지 않았지만, 박주영은 비교적 싼 가격에 매물로 나와 영입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주영은 지난달 시즌을 마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정규리그)에서 32경기에 출전해 총 12골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소속팀 AS모나코는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돼 박주영은 유럽의 빅 클럽을 상대로 이적 협상을 벌여왔다.



토트넘은 축구대표팀에서 은퇴한 이영표(알 힐랄)가 2005년부터 3년간 뛰어 국내 축구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팀이다.



올 시즌 아스널에 이어 정규리그 5위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박주영은 그동안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 등 유럽 클럽대항전에서 뛸 수 있는 팀으로 옮기고 싶다고 수차례 밝혔다.
  • 英 언론 “박주영, 토트넘 이적 임박”
    • 입력 2011-06-06 11:45:59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인 박주영(25·AS모나코)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토트넘 홋스퍼로의 이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영국 현지 언론들이 잇따라 보도했다.



영국 일간 더 타임스의 일요판인 선데이타임스는 "토트넘의 박주영 영입이 가시화됐다"며 "토트넘은 박주영을 데려오려고 530만 파운드(약 93억원)를 지불할 것으로 보인다"고 5일 전했다.



세계적인 무료 일간지 메트로 영국판도 "지난 시즌 마땅한 스트라이커가 없어 고생하던 토트넘과 새 둥지를 찾고 있는 박주영의 이적협상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고 보도했다.



메트로는 해리 레드냅 토트넘 감독이 애당초 눈독을 들이던 헐크(FC포르투)와 주세페 로시(비야레알)는 이적 조건이 맞지 않았지만, 박주영은 비교적 싼 가격에 매물로 나와 영입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주영은 지난달 시즌을 마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정규리그)에서 32경기에 출전해 총 12골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소속팀 AS모나코는 다음 시즌 2부리그 강등이 확정돼 박주영은 유럽의 빅 클럽을 상대로 이적 협상을 벌여왔다.



토트넘은 축구대표팀에서 은퇴한 이영표(알 힐랄)가 2005년부터 3년간 뛰어 국내 축구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팀이다.



올 시즌 아스널에 이어 정규리그 5위에 오른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박주영은 그동안 챔피언스리그나 유로파리그 등 유럽 클럽대항전에서 뛸 수 있는 팀으로 옮기고 싶다고 수차례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