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준규 총장 “큰 부패 좌시 상황 용납 못해”
입력 2011.06.06 (15:26) 수정 2011.06.06 (19:50) 사회
김준규 검찰총장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검찰소위의 '대검 중수부 수사 기능 폐지' 법제화 합의와 관련해 "모든 것은 국민의 뜻에 따르겠지만 작은 부패는 처벌하고 큰 부패는 지나쳐야 하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대검찰청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연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검 중수부는 큰 악에 맞서왔으며, 앞으로도 부패 수사의 본산으로서 비리 척결을 꾸준히 수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검찰은 수사로 말하겠다며 "저축은행 수사를 끝까지 진행해 서민의 피해를 회복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항해가 잘못되면 선장이 책임지면 되고, 굳이 배를 침몰시킬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준규 총장 “큰 부패 좌시 상황 용납 못해”
    • 입력 2011-06-06 15:26:14
    • 수정2011-06-06 19:50:15
    사회
김준규 검찰총장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검찰소위의 '대검 중수부 수사 기능 폐지' 법제화 합의와 관련해 "모든 것은 국민의 뜻에 따르겠지만 작은 부패는 처벌하고 큰 부패는 지나쳐야 하는 상황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대검찰청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연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검 중수부는 큰 악에 맞서왔으며, 앞으로도 부패 수사의 본산으로서 비리 척결을 꾸준히 수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 검찰은 수사로 말하겠다며 "저축은행 수사를 끝까지 진행해 서민의 피해를 회복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항해가 잘못되면 선장이 책임지면 되고, 굳이 배를 침몰시킬 필요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