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발 식중독 국내 확산 가능성 낮다”
입력 2011.06.06 (16:43) 사회
보건당국은 유럽발 식중독 사고가 국내로 확산될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관리센터는 장 출혈성 대장균의 경우 사람 간 전염에 의한 2차 전파 사례가 드물고, 유럽의 감염자들도 식품에 의한 1 차 감염이 대부분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장 출혈성 대장균의 잠복기가 열흘인 점을 감안해 앞으로 최소 한 달 가량 독일 여행객 검역을 실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4 년 국내에서 보고된 O104:H4 (오 일공사 에이치 사) 대장균과 이번 유럽 식중독 사건의 대장균이 같은 유전형인지에 대해서는 모레쯤 조사 결과는 나올 예정입니다.
  • “유럽발 식중독 국내 확산 가능성 낮다”
    • 입력 2011-06-06 16:43:54
    사회
보건당국은 유럽발 식중독 사고가 국내로 확산될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 관리센터는 장 출혈성 대장균의 경우 사람 간 전염에 의한 2차 전파 사례가 드물고, 유럽의 감염자들도 식품에 의한 1 차 감염이 대부분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장 출혈성 대장균의 잠복기가 열흘인 점을 감안해 앞으로 최소 한 달 가량 독일 여행객 검역을 실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4 년 국내에서 보고된 O104:H4 (오 일공사 에이치 사) 대장균과 이번 유럽 식중독 사건의 대장균이 같은 유전형인지에 대해서는 모레쯤 조사 결과는 나올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