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새싹 채소에서 치명적 대장균 검출”
입력 2011.06.11 (07:05) 수정 2011.06.11 (15:20) 국제
유럽을 공포에 몰아넣은 치명적 대장균이 새싹 농장 채소에서 검출됐다고 독일 보건 당국이 밝혔습니다.

독일 보건 당국은 일가족 2명이 감염된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의 한 가정집 쓰레기 통에서, 포장이 열려 진 채 버려진 새싹 채소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문제의 대장균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독일 보건 당국은 식당 등에서 새싹 채소를 먹고 집단 감염된 사례가 다른 채소보다 9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면서, 오이나 상추 등 다른 채소에 대해선 위험 경보를 해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농장 쪽에선 가축 분뇨를 비료로 쓴 적이 없고 2주 전 검사에서도 대장균이 나오지 않았다며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를 믿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럽 대장균 파동의 사망자는 31명으로 늘었고 감염자는 12개 나라에서 3천여 명을 넘어선 걸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 독일 “새싹 채소에서 치명적 대장균 검출”
    • 입력 2011-06-11 07:05:34
    • 수정2011-06-11 15:20:45
    국제
유럽을 공포에 몰아넣은 치명적 대장균이 새싹 농장 채소에서 검출됐다고 독일 보건 당국이 밝혔습니다.

독일 보건 당국은 일가족 2명이 감염된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주의 한 가정집 쓰레기 통에서, 포장이 열려 진 채 버려진 새싹 채소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문제의 대장균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독일 보건 당국은 식당 등에서 새싹 채소를 먹고 집단 감염된 사례가 다른 채소보다 9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면서, 오이나 상추 등 다른 채소에 대해선 위험 경보를 해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농장 쪽에선 가축 분뇨를 비료로 쓴 적이 없고 2주 전 검사에서도 대장균이 나오지 않았다며 보건 당국의 조사 결과를 믿기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럽 대장균 파동의 사망자는 31명으로 늘었고 감염자는 12개 나라에서 3천여 명을 넘어선 걸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