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김종창 前 금감원장 재소환 방침
입력 2011.06.11 (07:08) 수정 2011.06.11 (14:40) 사회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김종창 전 금융감독원장을  조만간 참고인 자격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그제 김 전 원장이 출석해 진술한 내용을 바탕으로, 직권남용 등 적용 법조 등을 검토하며  재소환 조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제 조사에서  김 전 원장이 취임 직전까지  등기이사로 재직했던 아시아신탁이  지난해 6월 부산저축은행에 90억 원을 출자한 과정에 김 전 원장이 개입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김 전 원장이  부인 명의의 아시아신탁 주식 4만 주를  동문 사업가 박모씨의 명의를 빌려 보유한 경위와  지난해 5월 박 씨가 모 증권사 사외이사로  채용된 과정에 부당한 압력을 넣었는지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아시아신탁이 주식 4만 주에 대해  지급한 배당금 7천여만 원을  박 씨가 아닌 김 전 원장이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두 사람의 자금 거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최근 박 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원장이 부산저축은행 검사와  제재를 완화해 달라는 청탁을 받았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은진수 전 감사위원과  대질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 검찰, 김종창 前 금감원장 재소환 방침
    • 입력 2011-06-11 07:08:56
    • 수정2011-06-11 14:40:17
    사회
 부산저축은행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김종창 전 금융감독원장을  조만간 참고인 자격으로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그제 김 전 원장이 출석해 진술한 내용을 바탕으로, 직권남용 등 적용 법조 등을 검토하며  재소환 조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제 조사에서  김 전 원장이 취임 직전까지  등기이사로 재직했던 아시아신탁이  지난해 6월 부산저축은행에 90억 원을 출자한 과정에 김 전 원장이 개입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김 전 원장이  부인 명의의 아시아신탁 주식 4만 주를  동문 사업가 박모씨의 명의를 빌려 보유한 경위와  지난해 5월 박 씨가 모 증권사 사외이사로  채용된 과정에 부당한 압력을 넣었는지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아시아신탁이 주식 4만 주에 대해  지급한 배당금 7천여만 원을  박 씨가 아닌 김 전 원장이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쫓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두 사람의 자금 거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최근 박 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김 전 원장이 부산저축은행 검사와  제재를 완화해 달라는 청탁을 받았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은진수 전 감사위원과  대질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