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타 감독 첫 격돌 ‘K리그 새 기대감’
입력 2011.06.11 (09: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승부조작 사건으로 뒤숭숭했던 프로축구 K리그가 다시 팬들에게 찾아갑니다.

황선홍과 최용수, 두 스타 감독의 맞수 대결이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권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라이벌 감독들의 맞대결은 타이틀 매치를 앞둔 권투선수가 떠오를 만큼, 입담에서도 한치 양보가 없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 "독수리가 모든 면에서 우월하지 않겠습니까?"

<인터뷰> 황선홍 : "강하다고 이기는 게 아니다. 황새는 부드러움속에 강함이 내재"

'황새' 황선홍과 '독수리' 최용수는 90년대 한국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잇는 스타였습니다.

국가대표와 K리그, 일본 J리그에서 나란히 활약하며 경쟁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 "나는 투박하고 선이 굵지만 황은 당시에도 세밀하고 정교한 플레이했다"

황선홍 감독의 포항은 올 시즌 짜임새 있는 경기력으로 리그 선두를 다투고 있습니다.

지난해 챔피언 서울 역시 최용수 감독대행의 이른바 '형님 리더십'으로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스타성과 지도력을 겸비한 두 감독의 맞대결은 차범근-허정무 이후 k리그 최고의 맞수대결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선홍 : "좋은 라이벌이 리그전체 발전을 이끈다. 만나는 경기마다 흥미진진하게..."

황선홍, 최용수 두 젊은 감독의 대결이 K리그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지 기대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스타 감독 첫 격돌 ‘K리그 새 기대감’
    • 입력 2011-06-11 09:24: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승부조작 사건으로 뒤숭숭했던 프로축구 K리그가 다시 팬들에게 찾아갑니다.

황선홍과 최용수, 두 스타 감독의 맞수 대결이 가장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권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라이벌 감독들의 맞대결은 타이틀 매치를 앞둔 권투선수가 떠오를 만큼, 입담에서도 한치 양보가 없었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 "독수리가 모든 면에서 우월하지 않겠습니까?"

<인터뷰> 황선홍 : "강하다고 이기는 게 아니다. 황새는 부드러움속에 강함이 내재"

'황새' 황선홍과 '독수리' 최용수는 90년대 한국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잇는 스타였습니다.

국가대표와 K리그, 일본 J리그에서 나란히 활약하며 경쟁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최용수 : "나는 투박하고 선이 굵지만 황은 당시에도 세밀하고 정교한 플레이했다"

황선홍 감독의 포항은 올 시즌 짜임새 있는 경기력으로 리그 선두를 다투고 있습니다.

지난해 챔피언 서울 역시 최용수 감독대행의 이른바 '형님 리더십'으로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스타성과 지도력을 겸비한 두 감독의 맞대결은 차범근-허정무 이후 k리그 최고의 맞수대결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 황선홍 : "좋은 라이벌이 리그전체 발전을 이끈다. 만나는 경기마다 흥미진진하게..."

황선홍, 최용수 두 젊은 감독의 대결이 K리그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지 기대됩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