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위서 경매서 희귀 우표 28억 원에 팔려
입력 2011.06.11 (22:11) 국제
1859년도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인쇄공의 실수로 변색된 채 발행된 희귀우표가 스위스 바젤에서 실시된 경매에서 180만 유로, 우리 돈 약 28억원에 팔려 세계에서 두번째로 비싼 우표가 됐습니다.

당초 이 우표는 100만 유로에서 120만 유로 사이로 낙찰이 예상됐지만 그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팔렸습니다.

인쇄 착오로 세상에 나온 같은 종류의 우표는 2장이고 이 가운데 한 장은 최초로 발견한 소장가가 편지 봉투에서 떼어내 보관하고 있습니다.

역대 최고가 우표는 스웨덴에서 발행된 희귀 변색 우표로 지난해 5월 제네바 경매에서 팔렸는데 당시 경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우표가 1996년 경매에 나왔을 때 약 37억원에 팔렸습니다.
  • 스위서 경매서 희귀 우표 28억 원에 팔려
    • 입력 2011-06-11 22:11:26
    국제
1859년도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인쇄공의 실수로 변색된 채 발행된 희귀우표가 스위스 바젤에서 실시된 경매에서 180만 유로, 우리 돈 약 28억원에 팔려 세계에서 두번째로 비싼 우표가 됐습니다.

당초 이 우표는 100만 유로에서 120만 유로 사이로 낙찰이 예상됐지만 그보다 훨씬 높은 가격에 팔렸습니다.

인쇄 착오로 세상에 나온 같은 종류의 우표는 2장이고 이 가운데 한 장은 최초로 발견한 소장가가 편지 봉투에서 떼어내 보관하고 있습니다.

역대 최고가 우표는 스웨덴에서 발행된 희귀 변색 우표로 지난해 5월 제네바 경매에서 팔렸는데 당시 경매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우표가 1996년 경매에 나왔을 때 약 37억원에 팔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