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캄차카 화산재 4,200m까지 치솟아
입력 2011.06.20 (06:45) 수정 2011.06.20 (16:22) 국제
러시아 극동 캄차카 반도에 있는 시벨루치 화산이 거의 1시간 동안 내뿜어낸 화산재가 4천200m 상공까지 치솟았습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지질물리학국 캄차카 지부는 시벨루치 화산이 24분간 첫 번째 분출을 한 뒤 다시 33분간 두 번째 활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캄차카 지부는 또 캄차카 반도에 있는 카림스키 화산에서도 약 500차례의 지진현상이 일어나 화산재를 3천500m 상공까지 내뿜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주 들어 캄차카 반도에선 화산 3곳이 분출활동을 했습니다.

시벨루치와 카림스키 화산 외에 키지멘 화산도 화산재를 분출했습니다.

러시아 항공당국은 이들 화산의 주변 상공을 항공 위험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 러시아 캄차카 화산재 4,200m까지 치솟아
    • 입력 2011-06-20 06:45:31
    • 수정2011-06-20 16:22:34
    국제
러시아 극동 캄차카 반도에 있는 시벨루치 화산이 거의 1시간 동안 내뿜어낸 화산재가 4천200m 상공까지 치솟았습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지질물리학국 캄차카 지부는 시벨루치 화산이 24분간 첫 번째 분출을 한 뒤 다시 33분간 두 번째 활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캄차카 지부는 또 캄차카 반도에 있는 카림스키 화산에서도 약 500차례의 지진현상이 일어나 화산재를 3천500m 상공까지 내뿜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주 들어 캄차카 반도에선 화산 3곳이 분출활동을 했습니다.

시벨루치와 카림스키 화산 외에 키지멘 화산도 화산재를 분출했습니다.

러시아 항공당국은 이들 화산의 주변 상공을 항공 위험 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