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한강 르네상스 사업 타당성 부족”
입력 2011.06.20 (07:52) 수정 2011.06.20 (15: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시가 추진하는 최대 역점 사업, 한강 르네상스 사업에 대해 감사원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경제성이 부족하고, 민간업체에 유리하게 계약돼 예산을 낭비했다는 것입니다. 송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김포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물길을 정비해 관광선을 운항시키겠다는 한강 주운 사업.

서울시의 역점 사업인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핵심입니다.

그런데 감사원은 이 사업이 타당성이 부족한데도 무리하게 추진됐다고 판단했습니다.

수상 버스 수요량이나 경제성 등이 사업 계획에서부터 크게 부풀려졌다는 것입니다.

<녹취> "선박의 건조비용을 반영하면서 유류 비용은 누락하고, 수상버스 대수도 일부 누락하는 등 비용대비 효과가 많이 높혀졌습니다"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면서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강에 뜬 인공섬 플로팅 아일랜드의 경우, 업체가 수익을 누락해 작성한 사업 검토서를 그대로 받아들여 무상 사용 기간을 5년 늘려줬고, 사업이행보증금 82억 원은 받지 않고 방치했습니다.

또 주운 사업에 따른 서울항 여객 터미널도 무상 사용 기간을 17년 길게 산정해 업체에 2백억 원의 이득을 주게 됐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주요 5개 항목에 '추진 부적정' 판단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 감사원 “한강 르네상스 사업 타당성 부족”
    • 입력 2011-06-20 07:52:12
    • 수정2011-06-20 15:34:2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서울시가 추진하는 최대 역점 사업, 한강 르네상스 사업에 대해 감사원이 제동을 걸었습니다.

경제성이 부족하고, 민간업체에 유리하게 계약돼 예산을 낭비했다는 것입니다. 송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김포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물길을 정비해 관광선을 운항시키겠다는 한강 주운 사업.

서울시의 역점 사업인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핵심입니다.

그런데 감사원은 이 사업이 타당성이 부족한데도 무리하게 추진됐다고 판단했습니다.

수상 버스 수요량이나 경제성 등이 사업 계획에서부터 크게 부풀려졌다는 것입니다.

<녹취> "선박의 건조비용을 반영하면서 유류 비용은 누락하고, 수상버스 대수도 일부 누락하는 등 비용대비 효과가 많이 높혀졌습니다"

민간업체에 특혜를 주면서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한강에 뜬 인공섬 플로팅 아일랜드의 경우, 업체가 수익을 누락해 작성한 사업 검토서를 그대로 받아들여 무상 사용 기간을 5년 늘려줬고, 사업이행보증금 82억 원은 받지 않고 방치했습니다.

또 주운 사업에 따른 서울항 여객 터미널도 무상 사용 기간을 17년 길게 산정해 업체에 2백억 원의 이득을 주게 됐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한강 르네상스 사업의 주요 5개 항목에 '추진 부적정' 판단을 내렸습니다.

KBS 뉴스 송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