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고속철 입찰 성사될 듯
입력 2011.06.20 (08:45) 경제
브라질 고속철 건설사업 입찰이 늦어도 오는 8∼9월에는 시작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관련 업계는 브라질의 최대 건설사인 오데브러쉬가 최근 다음달 11일로 예정된 고속철 사업 입찰에 참여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이 갑자기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컨소시엄 구성에 이어 오데브러쉬가 일본이나 독일 등 다른 경쟁국 컨소시엄에 참여함에 따라 복수의 컨소시엄이 경쟁해야한다는 입찰 조건이 만족하게 됐습니다.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단의 한 관계자는 오데브러쉬가 참여 의사를 밝혀 일단 입찰이 무산될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고 말했습니다.
  • 브라질 고속철 입찰 성사될 듯
    • 입력 2011-06-20 08:45:07
    경제
브라질 고속철 건설사업 입찰이 늦어도 오는 8∼9월에는 시작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관련 업계는 브라질의 최대 건설사인 오데브러쉬가 최근 다음달 11일로 예정된 고속철 사업 입찰에 참여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고속철 사업 수주 경쟁이 갑자기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컨소시엄 구성에 이어 오데브러쉬가 일본이나 독일 등 다른 경쟁국 컨소시엄에 참여함에 따라 복수의 컨소시엄이 경쟁해야한다는 입찰 조건이 만족하게 됐습니다.

브라질 고속철도 사업단의 한 관계자는 오데브러쉬가 참여 의사를 밝혀 일단 입찰이 무산될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