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용은, US오픈 공동 3위
입력 2011.06.20 (08:45) 수정 2011.06.20 (10:07) PGA
양용은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 골프 마지막 날,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양용은은 미국 메릴랜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를 쳐 최종 6언더파로 리 웨스트우드 등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습니다.

북아일랜드의 로리 매킬로이는 1라운드부터 단 한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고 최종 17언더파로 우승했습니다.

로리 매킬로이는 만 22세 1개월로 역대 최연소 기록도 경신했습니다.

노승렬과 김도훈, 김경태가 2오버파로 공동 30위, 강성훈이 3오버파로 공동 39위에 올랐습니다.
  • 양용은, US오픈 공동 3위
    • 입력 2011-06-20 08:45:45
    • 수정2011-06-20 10:07:58
    PGA
양용은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 골프 마지막 날,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양용은은 미국 메릴랜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를 쳐 최종 6언더파로 리 웨스트우드 등과 함께 공동 3위를 기록했습니다.

북아일랜드의 로리 매킬로이는 1라운드부터 단 한번도 선두를 내주지 않고 최종 17언더파로 우승했습니다.

로리 매킬로이는 만 22세 1개월로 역대 최연소 기록도 경신했습니다.

노승렬과 김도훈, 김경태가 2오버파로 공동 30위, 강성훈이 3오버파로 공동 39위에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