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최초 사격 20분 뒤 민항기 통보”
입력 2011.06.20 (12:30) 정치
지난 17일 새벽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경고사격을 가한 해병대 초소는 최초 사격 20분 뒤에 민항기란 사실을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 브리핑에서 17일 오전 4시부터 4분간 대공감시초소 경계 초병이 민항기에 경고사격을 가했고, 4시 20분에 해당 초소에 민항기라는 사실이 통보됐다고 말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당시 초소에서는 소대장에게 보고와 동시에 '선조치' 개념에 따라 즉각 경고사격을 했으며 총 99발 가운데 50%는 예광탄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당시 소대장은 강화도의 레이더 관제소에 통보했고 관제소는 오산의 공군 중앙방공통제소에 연락해 중앙방공통제소가 즉각 민항기라고 알렸지만 초소와 통화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대응사격을 하고 필요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상황이어서 계속 연락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참은 초병이 당시 북쪽으로 이동하는 미확인 물체라고 오인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앞으로 군에서 항공기 식별과 대응절차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 軍 “최초 사격 20분 뒤 민항기 통보”
    • 입력 2011-06-20 12:30:58
    정치
지난 17일 새벽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경고사격을 가한 해병대 초소는 최초 사격 20분 뒤에 민항기란 사실을 통보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오늘 브리핑에서 17일 오전 4시부터 4분간 대공감시초소 경계 초병이 민항기에 경고사격을 가했고, 4시 20분에 해당 초소에 민항기라는 사실이 통보됐다고 말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당시 초소에서는 소대장에게 보고와 동시에 '선조치' 개념에 따라 즉각 경고사격을 했으며 총 99발 가운데 50%는 예광탄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당시 소대장은 강화도의 레이더 관제소에 통보했고 관제소는 오산의 공군 중앙방공통제소에 연락해 중앙방공통제소가 즉각 민항기라고 알렸지만 초소와 통화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대응사격을 하고 필요한 대비태세를 유지하는 상황이어서 계속 연락을 시도했지만 통화가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합참은 초병이 당시 북쪽으로 이동하는 미확인 물체라고 오인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했다면서 앞으로 군에서 항공기 식별과 대응절차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