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소비자 ‘편의 위주’ 요청
입력 2011.06.20 (14:39) 수정 2011.06.20 (15:27) 사회
  약사회가 일부 전문약의 일반약 전환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소비자 접근성의 확대를 위해 약사의 복약지도로 안전한 복용이 가능하고 다른 나라에서도 의사처방 없이 살 수 있는 일부 전문약을 일반약으로 분류해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요청했습니다.



   대상 약은 사후피임약인 노레보원정과 테라마이신 안연고, 소화제인 잔탁 등  10개 품목입니다.



   경실련도 오늘 성명을 내고 현재 전문약으로 분류돼있는 사후응급피임약에 대해선  낙태예방을 위한 현실적 대안이라며  일반약으로의 전환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실련은 그러나, 약사회가 일반약의 약국외 판매를 반대하면서도  선행조건으로 전문약의 일반약 전환을 주장하는 것은 이중 잣대라며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 시민단체, 소비자 ‘편의 위주’ 요청
    • 입력 2011-06-20 14:39:09
    • 수정2011-06-20 15:27:06
    사회
  약사회가 일부 전문약의 일반약 전환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들도 잇따라 입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소비자 접근성의 확대를 위해 약사의 복약지도로 안전한 복용이 가능하고 다른 나라에서도 의사처방 없이 살 수 있는 일부 전문약을 일반약으로 분류해줄 것을  보건복지부에 요청했습니다.



   대상 약은 사후피임약인 노레보원정과 테라마이신 안연고, 소화제인 잔탁 등  10개 품목입니다.



   경실련도 오늘 성명을 내고 현재 전문약으로 분류돼있는 사후응급피임약에 대해선  낙태예방을 위한 현실적 대안이라며  일반약으로의 전환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실련은 그러나, 약사회가 일반약의 약국외 판매를 반대하면서도  선행조건으로 전문약의 일반약 전환을 주장하는 것은 이중 잣대라며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