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졸리, ‘난민들의 섬’ 伊 람페두사 방문
입력 2011.06.20 (16:37) 국제
할리우드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들의 섬으로 알려진 이탈리아 남부 작은 섬 '람페두사'를 방문했습니다.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 친선대사인 졸리는 '람페두사'에서 튀니지와 리비아 출신 난민 2만여 명을 위로한 뒤 '람페두사'로 향하다 지중해에서 숨진 난민 추모행사에도 참석했습니다.

'람페두사'는 이탈리바 본토보다 아프리카 대륙에 더 가까이 위치한 인구 6천 명의 작은 섬으로 봄부터 2만 명이 넘는 튀니지와 리비아 출신 난민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 졸리, ‘난민들의 섬’ 伊 람페두사 방문
    • 입력 2011-06-20 16:37:41
    국제
할리우드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들의 섬으로 알려진 이탈리아 남부 작은 섬 '람페두사'를 방문했습니다.

유엔 난민고등판무관실 친선대사인 졸리는 '람페두사'에서 튀니지와 리비아 출신 난민 2만여 명을 위로한 뒤 '람페두사'로 향하다 지중해에서 숨진 난민 추모행사에도 참석했습니다.

'람페두사'는 이탈리바 본토보다 아프리카 대륙에 더 가까이 위치한 인구 6천 명의 작은 섬으로 봄부터 2만 명이 넘는 튀니지와 리비아 출신 난민들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