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 그리고 녹음
입력 2011.06.20 (16:47) 포토뉴스
흙길을 걷자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속을 자전거를 타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자전거를 타고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속을 자전거를 타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흙길을 걷자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나무 그늘 아래에서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20일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을 찾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메타세콰이어 숲은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흙길을 걷자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여름 그리고 녹음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20일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을 찾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메타세콰이어 숲은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여름 그리고 녹음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를 보인 20일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을 찾은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메타세콰이어 숲은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여름 그리고 녹음
    • 입력 2011-06-20 16:47:25
    포토뉴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전남 담양군 메타세콰이어 숲길이 최근 나무의 생육을 가로막았던 아스팔트가 걷어지고 흙길이 조성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일 숲길을 찾은 관광객들이 짙은 나무 그늘 아래를 걸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