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킬로이, 4위 껑충…3강 체제 위협
입력 2011.06.20 (17:53) 연합뉴스
올해 US오픈을 제패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세계골프랭킹 4위로 뛰어오르면서 타이거 우즈의 공백으로 형성된 '트로이카' 체제가 허물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매킬로이는 19일(미국 현지시간) 끝난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한 뒤 곧바로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평균 포인트 7.19점을 받아 지난 주 8위에서 4위로 4계단이나 상승했다.

세계랭킹 1위는 루크 도널드(잉글랜드·9.06점), 2위는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8.80점), 3위는 마르틴 카이머(독일·7.22점)가 차지해 1~3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그러나 매킬로이가 3주간 휴식을 취한 뒤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7월14∼17일)에 출전할 예정이어서 머지않아 최상위권 순위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매킬로이가 무서운 상승세를 타면서 타이거 우즈가 지난해 11월 1위 자리를 내준 뒤 고착화된 '루크 도널드-리 웨스트우드-마르틴 카이머' 중심의 3강 체제가 위협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번 US오픈에서 공동 3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친 양용은(39·KB금융그룹)은 45위에서 33위(3.15점)로 12계단이나 도약했다.

컷 탈락한 최경주(41·SK텔레콤)는 16위(4.39점)로 변동이 없었고,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는 2계단 낮은 36위(3.12점)에 자리했다.

한편, 부상 때문에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한 우즈는 17위(4.38점)로 두 계단 떨어졌다.

◇주요 선수 세계랭킹

1.루크 도널드 9.06점
2.리 웨스트우드 8.80점
3.마르틴 카이머 7.22점
4.로리 매킬로이 7.19점
5.스티브 스트리커 6.50점

16.최경주 4.39점
17.타이거 우즈 4.38점
33.양용은 3.15점
36.김경태 3.12점
  • 매킬로이, 4위 껑충…3강 체제 위협
    • 입력 2011-06-20 17:53:20
    연합뉴스
올해 US오픈을 제패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세계골프랭킹 4위로 뛰어오르면서 타이거 우즈의 공백으로 형성된 '트로이카' 체제가 허물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매킬로이는 19일(미국 현지시간) 끝난 올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인 US오픈에서 우승한 뒤 곧바로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평균 포인트 7.19점을 받아 지난 주 8위에서 4위로 4계단이나 상승했다.

세계랭킹 1위는 루크 도널드(잉글랜드·9.06점), 2위는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8.80점), 3위는 마르틴 카이머(독일·7.22점)가 차지해 1~3위에는 변동이 없었다.

그러나 매킬로이가 3주간 휴식을 취한 뒤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7월14∼17일)에 출전할 예정이어서 머지않아 최상위권 순위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매킬로이가 무서운 상승세를 타면서 타이거 우즈가 지난해 11월 1위 자리를 내준 뒤 고착화된 '루크 도널드-리 웨스트우드-마르틴 카이머' 중심의 3강 체제가 위협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이번 US오픈에서 공동 3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친 양용은(39·KB금융그룹)은 45위에서 33위(3.15점)로 12계단이나 도약했다.

컷 탈락한 최경주(41·SK텔레콤)는 16위(4.39점)로 변동이 없었고,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는 2계단 낮은 36위(3.12점)에 자리했다.

한편, 부상 때문에 US오픈에 출전하지 못한 우즈는 17위(4.38점)로 두 계단 떨어졌다.

◇주요 선수 세계랭킹

1.루크 도널드 9.06점
2.리 웨스트우드 8.80점
3.마르틴 카이머 7.22점
4.로리 매킬로이 7.19점
5.스티브 스트리커 6.50점

16.최경주 4.39점
17.타이거 우즈 4.38점
33.양용은 3.15점
36.김경태 3.12점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