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총장 “논란 해결 계기 되기를 기대”
입력 2011.06.20 (19:15) 사회
김준규 검찰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대해 "그동안 검경이 수사권 조정을 놓고 논란을 반복해 온 만큼 이번 합의가 문제 해결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찬식 대검찰청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이번 합의안에 대해 공식 논평을 내고, "현재의 수사현실을 그대로 반영한 것으로 향후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란이 반복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사의 수사지휘 체계 내에서 경찰의 자율적 수사개시를 허용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검찰은 국민 인권보장을 위해 모든 수사 단계에서 사법경찰에 대한 지휘를 더욱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종전처럼 수사 지휘를 하려고 하는데 경찰이 다른 요구를 할 경우 충돌이 생길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 합의안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 검찰총장 “논란 해결 계기 되기를 기대”
    • 입력 2011-06-20 19:15:09
    사회
김준규 검찰총장은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안에 대해 "그동안 검경이 수사권 조정을 놓고 논란을 반복해 온 만큼 이번 합의가 문제 해결의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오늘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한찬식 대검찰청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이번 합의안에 대해 공식 논평을 내고, "현재의 수사현실을 그대로 반영한 것으로 향후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란이 반복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사의 수사지휘 체계 내에서 경찰의 자율적 수사개시를 허용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 만큼 검찰은 국민 인권보장을 위해 모든 수사 단계에서 사법경찰에 대한 지휘를 더욱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이 종전처럼 수사 지휘를 하려고 하는데 경찰이 다른 요구를 할 경우 충돌이 생길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 합의안에 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