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너스, 윔블던 64강 손쉽게 통과
입력 2011.06.20 (22:35) 연합뉴스
비너스 윌리엄스(30위·미국)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 파운드) 여자단식 64강에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20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단식 1회전에서 아크굴 아만무라도바(97위·우즈베키스탄)를 2-0(6-3 6-1)으로 완파했다.

1월 호주오픈 32강전 도중 골반 부위를 다쳐 기권한 뒤 재활에 전념하다 지난주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던 윌리엄스는 이 대회 6번째 우승을 향한 출발을 가볍게 했다.

윌리엄스는 2000년과 2001년, 2005년, 2007년과 2008년 등 다섯 차례 윔블던 정상에 올랐다.

윌리엄스의 2회전 상대는 일본의 베테랑 다테 기미코 크룸(57위)이다.

올해 41세인 다테는 홈 코트의 케이티 오브라이언(215위·영국)을 역시 2-0(6-0 7-5)으로 꺾었다.

1996년 이 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다테는 무려 15년 만에 윔블던 단식에서 승리를 따냈다.

다테는 또 2004년 47세였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이후 두 번째 최고령 단식 본선 2회전 진출 선수가 됐다.
  • 비너스, 윔블던 64강 손쉽게 통과
    • 입력 2011-06-20 22:35:58
    연합뉴스
비너스 윌리엄스(30위·미국)가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 파운드) 여자단식 64강에 진출했다.

윌리엄스는 20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첫날 여자단식 1회전에서 아크굴 아만무라도바(97위·우즈베키스탄)를 2-0(6-3 6-1)으로 완파했다.

1월 호주오픈 32강전 도중 골반 부위를 다쳐 기권한 뒤 재활에 전념하다 지난주 영국 이스트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던 윌리엄스는 이 대회 6번째 우승을 향한 출발을 가볍게 했다.

윌리엄스는 2000년과 2001년, 2005년, 2007년과 2008년 등 다섯 차례 윔블던 정상에 올랐다.

윌리엄스의 2회전 상대는 일본의 베테랑 다테 기미코 크룸(57위)이다.

올해 41세인 다테는 홈 코트의 케이티 오브라이언(215위·영국)을 역시 2-0(6-0 7-5)으로 꺾었다.

1996년 이 대회에서 4강에 올랐던 다테는 무려 15년 만에 윔블던 단식에서 승리를 따냈다.

다테는 또 2004년 47세였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 이후 두 번째 최고령 단식 본선 2회전 진출 선수가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