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외국인 의료비 지원기관 8곳 확대
입력 2011.07.02 (06:59) 사회
서울시는 외국인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비 지원기관을 현재 6 곳에서 8 곳으로 늘리고 25 개 자치구 보건소에서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서울시는 보라매 병원과 서북 병원 2 곳을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의 암과 심뇌혈관같은 중증질환의 의료비 지원 기관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따라서 외국인 근로자들은 적십자 병원 등 모두 8 개 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지원대상은 외국인 근로자와 자녀, 노숙인, 국적 취득 전의 여성 결혼 이민자와 그 자녀 등입니다.
  • 서울시, 외국인 의료비 지원기관 8곳 확대
    • 입력 2011-07-02 06:59:41
    사회
서울시는 외국인 소외계층을 위한 의료비 지원기관을 현재 6 곳에서 8 곳으로 늘리고 25 개 자치구 보건소에서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서울시는 보라매 병원과 서북 병원 2 곳을 외국인 근로자 등 소외계층의 암과 심뇌혈관같은 중증질환의 의료비 지원 기관으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따라서 외국인 근로자들은 적십자 병원 등 모두 8 개 병원에서 의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지원대상은 외국인 근로자와 자녀, 노숙인, 국적 취득 전의 여성 결혼 이민자와 그 자녀 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