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트로스-칸 연금해제…“피해자 진술 의문 커져”
입력 2011.07.02 (07:03) 국제
성폭행 기도혐의로 재판중인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前)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가택연금에서 풀려났습니다.

뉴욕주 대법원은 스트로스 칸에 대한 기소는 그대로 유지하되 보석 석방의 전제 조건이었던 가택 연금은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클 오버스 판사는 "사건 정황에 중대한 변화가 있고 피의자가 재판에 출석하지 않을 위험이 상당히 줄었다"며 가택연금 해제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법원의 이번 조치는 법의학적 증거를 근거로 스트로스-칸 전 총재를 기소했던 검찰이 피해 여성의 진술에 대한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등 미국 언론은 복수의 개인이 지난 2년간 피해 여성의 은행 계좌에 10만 달러 정도의 현금을 예치했으며 이 여성이 이번 사건에 대한 보수 문제로 이들 중 한 명과 대화를 나눈 정황을 검찰이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스트로스-칸 전 총재는 지난 5월 뉴욕의 한 호텔에 투숙중 호텔 여종원을 성폭행 한 혐의로 체포돼 수 주 동안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서 값비 싼 가택연금 생활을 해왔습니다.
  • 스트로스-칸 연금해제…“피해자 진술 의문 커져”
    • 입력 2011-07-02 07:03:03
    국제
성폭행 기도혐의로 재판중인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前)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가택연금에서 풀려났습니다.

뉴욕주 대법원은 스트로스 칸에 대한 기소는 그대로 유지하되 보석 석방의 전제 조건이었던 가택 연금은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클 오버스 판사는 "사건 정황에 중대한 변화가 있고 피의자가 재판에 출석하지 않을 위험이 상당히 줄었다"며 가택연금 해제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법원의 이번 조치는 법의학적 증거를 근거로 스트로스-칸 전 총재를 기소했던 검찰이 피해 여성의 진술에 대한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등 미국 언론은 복수의 개인이 지난 2년간 피해 여성의 은행 계좌에 10만 달러 정도의 현금을 예치했으며 이 여성이 이번 사건에 대한 보수 문제로 이들 중 한 명과 대화를 나눈 정황을 검찰이 확보했다고 전했습니다.

스트로스-칸 전 총재는 지난 5월 뉴욕의 한 호텔에 투숙중 호텔 여종원을 성폭행 한 혐의로 체포돼 수 주 동안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에서 값비 싼 가택연금 생활을 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