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리비아 “코카잎 씹는 전통 지킬 것”
입력 2011.07.02 (07:03) 국제
볼리비아 정부가 코카잎 씹는 전통을 수호한다며 유엔 반(反) 마약협약 이행 거부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볼리비아 정부는 마약에 관한 유엔 협약의 이행을 내년 1월 1일부터 거부할 것이며, 협약 내용의 수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안데스 지역에서 코카는 3천여 년 전부터 재배돼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카잎은 안데스 주민들에게 '신성한 풀'로 인식돼 종교의식과 차, 술, 식용분말, 치실 등의 원료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유엔은 1961년 협약을 통해 볼리비아, 페루, 콜롬비아 등 안데스 지역 국가들에서 재배되는 코카잎을 향정신성 식물 리스트에 포함시켰으며, 2007년에는 볼리비아 정부에 코카잎 씹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권고한 바 있습니다.
  • 볼리비아 “코카잎 씹는 전통 지킬 것”
    • 입력 2011-07-02 07:03:03
    국제
볼리비아 정부가 코카잎 씹는 전통을 수호한다며 유엔 반(反) 마약협약 이행 거부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볼리비아 정부는 마약에 관한 유엔 협약의 이행을 내년 1월 1일부터 거부할 것이며, 협약 내용의 수정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안데스 지역에서 코카는 3천여 년 전부터 재배돼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카잎은 안데스 주민들에게 '신성한 풀'로 인식돼 종교의식과 차, 술, 식용분말, 치실 등의 원료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유엔은 1961년 협약을 통해 볼리비아, 페루, 콜롬비아 등 안데스 지역 국가들에서 재배되는 코카잎을 향정신성 식물 리스트에 포함시켰으며, 2007년에는 볼리비아 정부에 코카잎 씹는 행위를 금지하도록 권고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