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국동 前 대한통운 사장 2심서 감형
입력 2011.07.02 (07:03) 사회
서울고법 형사 4부는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국동 전 대한통운 사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보다 가벼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전 사장이 관련 업체에 2억 4천여만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 등은 유죄로 인정했지만 비자금 229억 원을 조성해 횡령한 혐의와 일부 배임증재 혐의 등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이 전 사장은 지난 2001년부터 2007년까지 하역비 명목의 허위 출금 전표를 작성하는 수법 등으로 회사자금 229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해 기소됐으며, 1심 재판부는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등을 선고했습니다.
  • 이국동 前 대한통운 사장 2심서 감형
    • 입력 2011-07-02 07:03:05
    사회
서울고법 형사 4부는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국동 전 대한통운 사장에 대한 항소심에서 1심보다 가벼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이 전 사장이 관련 업체에 2억 4천여만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 등은 유죄로 인정했지만 비자금 229억 원을 조성해 횡령한 혐의와 일부 배임증재 혐의 등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이 전 사장은 지난 2001년부터 2007년까지 하역비 명목의 허위 출금 전표를 작성하는 수법 등으로 회사자금 229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지난해 기소됐으며, 1심 재판부는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등을 선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