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19 남자 농구, 세계대회서 2연패
입력 2011.07.02 (07:12) 연합뉴스
19세 이하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19세 이하(U-19) 2011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1일(이하 현지시간) 라트비아의 리에파야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리투아니아에 64-117로 크게 졌다.

리바운드에서 19-63으로 크게 밀린데다 3점슛도 27개를 던져 3개밖에 넣지 못하는 난조가 겹쳐 완패를 면치 못했다.

리투아니아는 210㎝의 장신 센터 요나스 발란시우나스(25점·17리바운드)와 포인트 가드로 나선 바이테니스 시자우스카스(22점·7리바운드·7어시스트)를 앞세워 1쿼터부터 33-11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김준일(연세대)이 13점을 넣고 리바운드 5개를 잡아 득점과 리바운드에서 팀내 최다를 기록했지만 실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완패했다.

한국은 2일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 U-19 남자 농구, 세계대회서 2연패
    • 입력 2011-07-02 07:12:19
    연합뉴스
19세 이하 남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19세 이하(U-19) 2011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1일(이하 현지시간) 라트비아의 리에파야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리투아니아에 64-117로 크게 졌다.

리바운드에서 19-63으로 크게 밀린데다 3점슛도 27개를 던져 3개밖에 넣지 못하는 난조가 겹쳐 완패를 면치 못했다.

리투아니아는 210㎝의 장신 센터 요나스 발란시우나스(25점·17리바운드)와 포인트 가드로 나선 바이테니스 시자우스카스(22점·7리바운드·7어시스트)를 앞세워 1쿼터부터 33-11로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은 김준일(연세대)이 13점을 넣고 리바운드 5개를 잡아 득점과 리바운드에서 팀내 최다를 기록했지만 실력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완패했다.

한국은 2일 크로아티아와 조별리그 3차전을 갖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