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해안 ‘금어기’ 끝! 멸치잡이 일제히 출어
입력 2011.07.02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해안에서는 석 달 동안의 `금어기'가 끝나자, 멸치잡이 어선들이 일제히 조업에 들어갔습니다.

멸치잡이 현장을 최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5척으로 꾸려진 선단이 멸치떼를 찾아나섭니다.

멸치떼를 쫓아다닌 지 한 시간 남짓.

그물에 가득 은빛 멸치떼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인터뷰> 박경용(멸치잡이 선단 어로장) : "올해는 해파리도 안 보이고 멸치도 많이 잡히고 기분이 좋습니다."

흡입기를 통해 가공선으로 옮겨진 멸치는 순식간에 100℃ 소금물에 삶아집니다.

남해안 청정해역의 싱싱함을 그대로 간직하는 비법입니다.

산란기 치어 보호를 위해 석 달 동안의 `금어기'를 넘기고 어제부터 시작된 남해안 멸치잡이는 내년 3월까지 계속됩니다.

위판장도 활기가 넘침니다.

첫 조업에서 어획량이 예상보다 많아 수협은 올해 위판 목표액을 늘려 잡았습니다.

<인터뷰> 진장춘(기선권현망수협 조합장) : "바다의 플랑크톤이나 수온 변화가 안정적이어서 2천억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고유가와 수입 수산물 홍수 속에, 남해안 멸치가 모처럼 어민들의 표정을 밝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영입니다.
  • 남해안 ‘금어기’ 끝! 멸치잡이 일제히 출어
    • 입력 2011-07-02 08:03: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남해안에서는 석 달 동안의 `금어기'가 끝나자, 멸치잡이 어선들이 일제히 조업에 들어갔습니다.

멸치잡이 현장을 최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5척으로 꾸려진 선단이 멸치떼를 찾아나섭니다.

멸치떼를 쫓아다닌 지 한 시간 남짓.

그물에 가득 은빛 멸치떼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인터뷰> 박경용(멸치잡이 선단 어로장) : "올해는 해파리도 안 보이고 멸치도 많이 잡히고 기분이 좋습니다."

흡입기를 통해 가공선으로 옮겨진 멸치는 순식간에 100℃ 소금물에 삶아집니다.

남해안 청정해역의 싱싱함을 그대로 간직하는 비법입니다.

산란기 치어 보호를 위해 석 달 동안의 `금어기'를 넘기고 어제부터 시작된 남해안 멸치잡이는 내년 3월까지 계속됩니다.

위판장도 활기가 넘침니다.

첫 조업에서 어획량이 예상보다 많아 수협은 올해 위판 목표액을 늘려 잡았습니다.

<인터뷰> 진장춘(기선권현망수협 조합장) : "바다의 플랑크톤이나 수온 변화가 안정적이어서 2천억 목표는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고유가와 수입 수산물 홍수 속에, 남해안 멸치가 모처럼 어민들의 표정을 밝게 해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