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당 엉터리 전대 선거명부…효력 논란
입력 2011.07.02 (09: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국민 여론을 좀 더 많이 수렴하겠다며 선거인단을 21만 명으로 대폭 늘렸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자신이 당원인 줄도 모르고, 선거 공보를 받지 못해 선거인단인지도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아 선거 효력을 놓고 논란이 예상됩니다.

최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당대회 선거인 명부를 보고 무작위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녹취>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참가하십니까?"

<녹취> 일반인 선거인단 : "당원 아닌데요, 이미 탈당했습니다, 우편물 못 받았습니다"

당원이 아니거나 주소가 바뀌고, 아예 없는 전화번호가 적지 않습니다.

<녹취> 모 후보 캠프 관계자 : "저희가 21만건 전화를 돌려보면 16만건 정도 밖에 연락이 안 됩니다"

<녹취> 여론조사회사 관계자 : "틀린 전화 번호가 약 4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선거인 명부를 확정하고 난 뒤 공식적으로 탈당한 사람만도 6백 명이 넘습니다.

매월 당비를 내는 핵심당원에 비해 일반 당원은 당원 신청서만 받기 때문에 주소나 전호번호가 바뀌어도 이를 알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고승덕(한나라당 선관위 대변인) : "연락 안 되는 사람이 10% 미만으로 추측이 되는데, 후보들이 연락하고 있어서 실제로 모른다는 분은 별로 없다"

이 때문에 통보를 받지 못해 전당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선거인단 비율이 당락을 결정짓는 비율보다 크다면 선거 자체가 무효가 될 수도 있다는 게 법률가들의 의견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은 오늘 전국위원회를 열어 경선 규칙을 재의결합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 한나라당 엉터리 전대 선거명부…효력 논란
    • 입력 2011-07-02 09:16: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한나라당이 이번 전당대회에서 국민 여론을 좀 더 많이 수렴하겠다며 선거인단을 21만 명으로 대폭 늘렸습니다.
그런데 이 가운데 자신이 당원인 줄도 모르고, 선거 공보를 받지 못해 선거인단인지도 모르는 사람이 적지 않아 선거 효력을 놓고 논란이 예상됩니다.

최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당대회 선거인 명부를 보고 무작위로 전화를 걸었습니다.

<녹취>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참가하십니까?"

<녹취> 일반인 선거인단 : "당원 아닌데요, 이미 탈당했습니다, 우편물 못 받았습니다"

당원이 아니거나 주소가 바뀌고, 아예 없는 전화번호가 적지 않습니다.

<녹취> 모 후보 캠프 관계자 : "저희가 21만건 전화를 돌려보면 16만건 정도 밖에 연락이 안 됩니다"

<녹취> 여론조사회사 관계자 : "틀린 전화 번호가 약 45%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선거인 명부를 확정하고 난 뒤 공식적으로 탈당한 사람만도 6백 명이 넘습니다.

매월 당비를 내는 핵심당원에 비해 일반 당원은 당원 신청서만 받기 때문에 주소나 전호번호가 바뀌어도 이를 알기가 쉽지 않습니다.

<녹취> 고승덕(한나라당 선관위 대변인) : "연락 안 되는 사람이 10% 미만으로 추측이 되는데, 후보들이 연락하고 있어서 실제로 모른다는 분은 별로 없다"

이 때문에 통보를 받지 못해 전당대회에 참여하지 못한 선거인단 비율이 당락을 결정짓는 비율보다 크다면 선거 자체가 무효가 될 수도 있다는 게 법률가들의 의견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은 오늘 전국위원회를 열어 경선 규칙을 재의결합니다.

KBS 뉴스 최영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