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평창, 세 번째 도전! ‘2018 올림픽 유치’
평창 대표단, 더반서 고위전략회의
입력 2011.07.03 (07:24) 수정 2011.07.03 (07:51) 연합뉴스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평창 대표단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개최지 투표를 나흘 앞두고 결전지에서 첫 고위관계자 모임을 진행했다.

평창유치위는 2일(현지시간) 저녁 남아공 더반의 본부숙소인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주재로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고위전략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장관을 비롯해 조양호 평창 유치위원장, 박용성 대한체육회(KOC) 회장, 김진선 특임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전원 참석했다.

정병국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흠집 없이 열심히 잘 달려왔지만 앞으로 남은 3일이 가장 중요한 시간"이라면서 "이제는 표를 수확하기 위해 남은 사흘 동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1시간여 동안 비공개로 진행된 고위전략회의에서는 각자 유치활동 내용을 보고하고 경쟁 후보도시들에 대한 정보도 공유해 막판 득표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월부터 시작된 고위전략회의는 그동안 부정기적으로 개최됐고 개최지 투표가 열리는 더반 현지에서는 처음 열렸다.
  • 평창 대표단, 더반서 고위전략회의
    • 입력 2011-07-03 07:24:00
    • 수정2011-07-03 07:51:56
    연합뉴스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선 평창 대표단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개최지 투표를 나흘 앞두고 결전지에서 첫 고위관계자 모임을 진행했다.

평창유치위는 2일(현지시간) 저녁 남아공 더반의 본부숙소인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주재로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고위전략회의를 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 장관을 비롯해 조양호 평창 유치위원장, 박용성 대한체육회(KOC) 회장, 김진선 특임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전원 참석했다.

정병국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흠집 없이 열심히 잘 달려왔지만 앞으로 남은 3일이 가장 중요한 시간"이라면서 "이제는 표를 수확하기 위해 남은 사흘 동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1시간여 동안 비공개로 진행된 고위전략회의에서는 각자 유치활동 내용을 보고하고 경쟁 후보도시들에 대한 정보도 공유해 막판 득표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월부터 시작된 고위전략회의는 그동안 부정기적으로 개최됐고 개최지 투표가 열리는 더반 현지에서는 처음 열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