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으면 만병통치’ 엉터리 속옷
입력 2011.07.03 (07:38)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피부병에서 암까지 갖가지 병을 치료한다는 기능성 속옷이 수백억 원어치나 팔렸는데요.

이 만병통치 속옷, 진짜 효과가 있기는 한 걸까요?

최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속옷 가게, 속옷을 팔면서 마치 약을 팔듯이 선전합니다.

<녹취>가게 주인:"혈당을 낮추는 약리작용이 신기할 정도로 나타나고요. 혈압은 100% 잡히신다고 보시면 돼요."

상·하의 속옷 두 벌에 35만 원, 가게 주인의 설명대로라면 못 고치는 병이 없는 만병통치 속옷입니다.

<녹취>가게 주인:"암 덩어리가 떨어졌다는 분도 계세요. 몸을 치료하는 속옷으로 보시면 돼요."

제조업체는 이 속옷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이 피부 속 4cm를 투과해 각종 균을 죽인다고 광고합니다.

하지만, 암을 앓고 있는 56살 김 모씨는 이 속옷을 믿고 치료를 늦춰 오히려 병을 키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김○○:"5백만 원 정도 구매를 하게 된 거죠. 폐 쪽에 암이…(눈물) 저 자신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속옷 성분을 분석해 봤습니다.

면에 원적외선 가공을 했지만, 이미 15년 전부터 상용화된 기술입니다.

여기서 나오는 원적외선이 피부 속 4cm까지 침투한다는 업체의 말은 진짜일까?

<녹취>원적외선 전문 연구원:"4cm까지 침투되면은 원적외선이라고 얘기 하면 안 되죠. 그건 방사선이라고…"

속옷을 입는 것만으로 의학적인 치료효과가 생긴다는 것도 터무니없는 얘깁니다.

<인터뷰>서상준(중앙대 피부과 교수):"내복을 입었다고 해서 세균을 죽인다. 바이러스를 죽인다…그런 근거는 현재까지 는 없는 실정입니다."

본사를 찾아갔습니다.

병이 낫는다며 제품을 판 적은 없다며 판매업자들에게 책임을 돌립니다.

<녹취>본사:"병을 낫게 한다, 그거는 어불성설이고 일부 사업자들이 물건 많이 팔 욕심에…"

하지만, 이 회사가 판매업자들을 교육하는 자료에는 각종 질병에 탁월한 효능을 가진 것처럼 설명돼 있습니다.

<녹취>판매자:"암에 걸리지 않는다. 암에 걸린다 해도 죽지는 않는다. 그런 교육을 주로 하죠."

각종 병을 고친다는 말에 이 속옷제품은 지난 4년 동안 수백억 원어치가 넘게 팔려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뉴스 최형원입니다.
  • ‘입으면 만병통치’ 엉터리 속옷
    • 입력 2011-07-03 07:38:27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피부병에서 암까지 갖가지 병을 치료한다는 기능성 속옷이 수백억 원어치나 팔렸는데요.

이 만병통치 속옷, 진짜 효과가 있기는 한 걸까요?

최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속옷 가게, 속옷을 팔면서 마치 약을 팔듯이 선전합니다.

<녹취>가게 주인:"혈당을 낮추는 약리작용이 신기할 정도로 나타나고요. 혈압은 100% 잡히신다고 보시면 돼요."

상·하의 속옷 두 벌에 35만 원, 가게 주인의 설명대로라면 못 고치는 병이 없는 만병통치 속옷입니다.

<녹취>가게 주인:"암 덩어리가 떨어졌다는 분도 계세요. 몸을 치료하는 속옷으로 보시면 돼요."

제조업체는 이 속옷에서 나오는 원적외선이 피부 속 4cm를 투과해 각종 균을 죽인다고 광고합니다.

하지만, 암을 앓고 있는 56살 김 모씨는 이 속옷을 믿고 치료를 늦춰 오히려 병을 키웠다고 말합니다.

<인터뷰>김○○:"5백만 원 정도 구매를 하게 된 거죠. 폐 쪽에 암이…(눈물) 저 자신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속옷 성분을 분석해 봤습니다.

면에 원적외선 가공을 했지만, 이미 15년 전부터 상용화된 기술입니다.

여기서 나오는 원적외선이 피부 속 4cm까지 침투한다는 업체의 말은 진짜일까?

<녹취>원적외선 전문 연구원:"4cm까지 침투되면은 원적외선이라고 얘기 하면 안 되죠. 그건 방사선이라고…"

속옷을 입는 것만으로 의학적인 치료효과가 생긴다는 것도 터무니없는 얘깁니다.

<인터뷰>서상준(중앙대 피부과 교수):"내복을 입었다고 해서 세균을 죽인다. 바이러스를 죽인다…그런 근거는 현재까지 는 없는 실정입니다."

본사를 찾아갔습니다.

병이 낫는다며 제품을 판 적은 없다며 판매업자들에게 책임을 돌립니다.

<녹취>본사:"병을 낫게 한다, 그거는 어불성설이고 일부 사업자들이 물건 많이 팔 욕심에…"

하지만, 이 회사가 판매업자들을 교육하는 자료에는 각종 질병에 탁월한 효능을 가진 것처럼 설명돼 있습니다.

<녹취>판매자:"암에 걸리지 않는다. 암에 걸린다 해도 죽지는 않는다. 그런 교육을 주로 하죠."

각종 병을 고친다는 말에 이 속옷제품은 지난 4년 동안 수백억 원어치가 넘게 팔려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KBS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