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크비토바 ‘우승 기쁨을 모두에게!’
입력 2011.07.03 (08:47) 포토뉴스
크비토바 ‘우승 기쁨을 모두에게!’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윔블던 첫 우승컵 번쩍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번쩍 들고 있다.
트로피 예쁘죠?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이걸 바란 게 아닌데…’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아쉽게 진 샤라포바가 준우승 트로피를 바라보고 있다.
준우승에 굳은 표정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아쉽게 진 샤라포바가 준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크기부터 다른 트로피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우승한 크비토바(왼쪽)와 준우승한 샤라포바가 트로피를 들고 서 있다.
생애 첫 윔블던 우승 감격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우승한 크비토바가 기뻐하고 있다.
‘이제 집에 가야지’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아쉽게 진 샤라포바가 의자에 앉아 물을 마시고 있다.
  • 크비토바 ‘우승 기쁨을 모두에게!’
    • 입력 2011-07-03 08:47:13
    포토뉴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1천460만파운드) 여자단식 결승전 페트라 크비토바-마리아 샤라포바 경기에서 2-0(6-3, 6-4)으로 샤라포바를 꺾고 우승한 크비토바가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