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너지 과소비 건물 478곳 냉방온도 제한
입력 2011.07.03 (12:06) 경제
여름철 에너지를 많이 쓰는 대형 건물의 냉방 온도가 26도로 제한됩니다.

지식경제부는 고유가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 여름 냉방 수요 급증으로 전력 수급이 불안해질 수 있다면서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 478개 건물의 냉방온도를 26도로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478개 건물은 에너지를 특히 많이 쓰는 백화점과 마트 등 판매 시설과 업무, 교육, 숙박시설 등입니다.

에너지 과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한 이번 냉방온도 제한 조치는 오는 11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7주 동안 계속됩니다.
지식경제부는 그러나 도서관과 강의실 등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장소는 냉방온도 제한 조치의 예외 구역으로 뒀다고 밝혔습니다.

지식경제부는 기름값이 오른 가운데 무더위가 찾아오고 있어 여름철 냉방온도 제한 조치를 지난해보다 보름 앞당겨 시작하고 끝나는 기간은 보름 늦췄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건물들이 적정 실내온도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시정조치를 받게 되고, 시정조치 뒤에도 냉방온도를 지키지 않을 경우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 에너지 과소비 건물 478곳 냉방온도 제한
    • 입력 2011-07-03 12:06:23
    경제
여름철 에너지를 많이 쓰는 대형 건물의 냉방 온도가 26도로 제한됩니다.

지식경제부는 고유가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올 여름 냉방 수요 급증으로 전력 수급이 불안해질 수 있다면서 에너지를 많이 쓰는 전국 478개 건물의 냉방온도를 26도로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478개 건물은 에너지를 특히 많이 쓰는 백화점과 마트 등 판매 시설과 업무, 교육, 숙박시설 등입니다.

에너지 과소비 건물을 대상으로 한 이번 냉방온도 제한 조치는 오는 11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7주 동안 계속됩니다.
지식경제부는 그러나 도서관과 강의실 등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장소는 냉방온도 제한 조치의 예외 구역으로 뒀다고 밝혔습니다.

지식경제부는 기름값이 오른 가운데 무더위가 찾아오고 있어 여름철 냉방온도 제한 조치를 지난해보다 보름 앞당겨 시작하고 끝나는 기간은 보름 늦췄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건물들이 적정 실내온도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시정조치를 받게 되고, 시정조치 뒤에도 냉방온도를 지키지 않을 경우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물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