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청용 출국 “더 발전된 모습 다짐”
입력 2011.07.03 (14:00)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볼턴에서 뛰는 이청용(23)이 다음 시즌 개막을 앞두고 출국했다.



이청용은 3일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두 시즌보다 발전한 모습을 보이겠다"면서 특히 공격 부문에서 더 나은 플레이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생활 면에서 지난 시즌보다 훨씬 편해진 만큼 경기장에서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며 시즌 시작 전까지 몸 상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두 시즌을 휴식 없이 보낸 이청용은 이번 한국 체류 기간에는 주로 쉬면서 지내 컨디션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새 시즌부터 선덜랜드에서 뛰게 된 지동원(20)에게 어떤 조언을 주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워낙 성실하고 잘하는 친구라서 특별히 조언할 것은 없다"면서 "시차가 맞는 선수들끼리 자주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이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8월 예정된 A매치에 참여할 계획에 대해서는 "시즌 일정을 고려해야겠지만 대표팀이 부르면 오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청룡은 "지난 두 시즌 동안 팬들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면서 "밤늦은 시간의 응원에 항상 감사한다"고 팬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이날 소속 팀으로 돌아가기 위해 출국했으나 언론 인터뷰 없이 출국장을 빠져나갔다.
  • 이청용 출국 “더 발전된 모습 다짐”
    • 입력 2011-07-03 14:00:59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볼턴에서 뛰는 이청용(23)이 다음 시즌 개막을 앞두고 출국했다.



이청용은 3일 출국 전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난 두 시즌보다 발전한 모습을 보이겠다"면서 특히 공격 부문에서 더 나은 플레이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생활 면에서 지난 시즌보다 훨씬 편해진 만큼 경기장에서 더 좋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 것이라며 시즌 시작 전까지 몸 상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두 시즌을 휴식 없이 보낸 이청용은 이번 한국 체류 기간에는 주로 쉬면서 지내 컨디션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새 시즌부터 선덜랜드에서 뛰게 된 지동원(20)에게 어떤 조언을 주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워낙 성실하고 잘하는 친구라서 특별히 조언할 것은 없다"면서 "시차가 맞는 선수들끼리 자주 전화 통화를 하는 것이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8월 예정된 A매치에 참여할 계획에 대해서는 "시즌 일정을 고려해야겠지만 대표팀이 부르면 오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청룡은 "지난 두 시즌 동안 팬들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성적이 좋았던 것 같다"면서 "밤늦은 시간의 응원에 항상 감사한다"고 팬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한편 박지성(30·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이날 소속 팀으로 돌아가기 위해 출국했으나 언론 인터뷰 없이 출국장을 빠져나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