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경아-박미영 “日, 다음엔 이긴다”
입력 2011.07.03 (17:42) 수정 2011.07.03 (17:44) 연합뉴스
 "이번에는 상대가 준비를 잘해서 졌지만 다음에 만나면 이길 자신 있습니다."



2011 한국마사회컵 코리아오픈 여자복식에서 준우승한 김경아(대한항공)와 박미영(삼성생명)은 3일 다시 한 번 운동화 끈을 조여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009년과 2010년 이 대회를 연달아 제패했던 두 사람은 이날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후지이 히로코-와카미야 미사코(일본)와의 결승전에서 2-4로 패배했다.



김경아는 "후지이의 수비가 좋다는 걸 알고 나름대로 준비했는데 와카미야의 실력이 이 정도로 늘었는지 몰랐다"며 "예상보다 훨씬 더 짧고 약한 공으로 치고 들어온데다 구질도 까다로웠다"고 패인을 짚었다.



박미영은 "초반에 너무 쉽게 점수를 내주는 바람에 나중에 쫓아가려다보니 더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돌아봤다.



한편 김경아는 "지금까지 치른 코리아오픈 중 이번 대회가 가장 힘들었다"며 "다음에 이 팀을 만나면 지지않을 자신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오는 7일부터 시작되는 일본오픈에 나서는 박미영도 "일단 내년 런던 올림픽 단체전에서 상위 시드를 받기 위해 랭킹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오픈 대회에서 꾸준히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 김경아-박미영 “日, 다음엔 이긴다”
    • 입력 2011-07-03 17:42:35
    • 수정2011-07-03 17:44:40
    연합뉴스
 "이번에는 상대가 준비를 잘해서 졌지만 다음에 만나면 이길 자신 있습니다."



2011 한국마사회컵 코리아오픈 여자복식에서 준우승한 김경아(대한항공)와 박미영(삼성생명)은 3일 다시 한 번 운동화 끈을 조여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2009년과 2010년 이 대회를 연달아 제패했던 두 사람은 이날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후지이 히로코-와카미야 미사코(일본)와의 결승전에서 2-4로 패배했다.



김경아는 "후지이의 수비가 좋다는 걸 알고 나름대로 준비했는데 와카미야의 실력이 이 정도로 늘었는지 몰랐다"며 "예상보다 훨씬 더 짧고 약한 공으로 치고 들어온데다 구질도 까다로웠다"고 패인을 짚었다.



박미영은 "초반에 너무 쉽게 점수를 내주는 바람에 나중에 쫓아가려다보니 더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돌아봤다.



한편 김경아는 "지금까지 치른 코리아오픈 중 이번 대회가 가장 힘들었다"며 "다음에 이 팀을 만나면 지지않을 자신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오는 7일부터 시작되는 일본오픈에 나서는 박미영도 "일단 내년 런던 올림픽 단체전에서 상위 시드를 받기 위해 랭킹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오픈 대회에서 꾸준히 성적을 내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