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검찰, 스트로스 칸 부실 수사로 비난”
입력 2011.07.03 (18:31) 국제
미국 검찰이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의 성범죄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로 안팎의 비난에 직면해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비난의 화살은 지난해 1월 맨해튼 지방검사로 취임한 사이러스 로버트 밴스 2세에게 쏠려 그의 판단력과 조직 운영 능력 등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주 대법원은 호텔 여종업원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스트로스 칸 전 총재의 가택 연금을 사건 정황에 중대한 변화가 있다며 엊그제 해제한 바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법의학적 증거를 근거로 스트로스-칸 전 총재를 기소했던 검찰이 피해 여성의 진술에 대한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 “美 검찰, 스트로스 칸 부실 수사로 비난”
    • 입력 2011-07-03 18:31:31
    국제
미국 검찰이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전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의 성범죄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로 안팎의 비난에 직면해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비난의 화살은 지난해 1월 맨해튼 지방검사로 취임한 사이러스 로버트 밴스 2세에게 쏠려 그의 판단력과 조직 운영 능력 등을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뉴욕주 대법원은 호텔 여종업원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로 기소된 스트로스 칸 전 총재의 가택 연금을 사건 정황에 중대한 변화가 있다며 엊그제 해제한 바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법의학적 증거를 근거로 스트로스-칸 전 총재를 기소했던 검찰이 피해 여성의 진술에 대한 신빙성이 의심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