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과 인간] 멸종위기종 ‘열목어’ 남획 기승
입력 2011.07.03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급수에 산다는 열목어, 멸종 위기종으로 예고돼 있는데요,

투망질에 작살질까지 낚시꾼들의 무분별한 포획으로 멸종 위기에 그대로 노출돼 있습니다.

최일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열목어의 고향, 강원도 인제 백담사 계곡입니다.

설악산 국립공원 내에 위치해 있어 아름다운 경관과 맑은 수질을 자랑합니다.

물속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외래종의 범람으로 웬만한 하천이나 강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돌고기 등 토종물고기들의 천국입니다.

바위틈 사이에서 화려한 점박이 무늬의 열목어가 관찰됩니다.

서식지에 따라 천연 기념물로 지정돼 있는 보호종입니다.

열목어가 산란을 위한 몸짓을 하자 꺽지 한마리가 주위를 맴돕니다.

열목어 알을 먹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윤희성(생태 전문가): "국립공원내니까 그래도 조금 많은 것 같아요. 그래도 예전에 바글바글할때 비하면 턱없이 지금..."

국립공원 구역을 벗어나면 상황이 크게 달라집니다.

계곡의 상류는 국립공원이 관리하는 구역이고, 하류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구역입니다.

수중 생태는 어떤지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작은 물고기들만 보일 뿐 열목어는 찾아 보기 힘듭니다.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남획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하류 곳곳에는 낚시꾼들의 쓰레기가 널려있고 치어들까지 씨를 말리는 투망질이 한창입니다.

한무리의 피서객은 바위틈속 열목어만을 노린 듯 작살질을 계속합니다.

<인터뷰> 임덕진(지역 주민): "40-50cm... 팔뚝만한 것들이 많았어요. 지나가는 사람들도 감탄하고 했는데, 지금은 작살질을 많이 하다 보니까 상당히 사라진 상탭니다."

정부는 1급수에 사는 열목어의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자 멸종위기종 지정을 예고했습니다.

올해말 지정이 확정되면 각종 보호책이 강구된다지만 당장 현재의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 [자연과 인간] 멸종위기종 ‘열목어’ 남획 기승
    • 입력 2011-07-03 21:49:34
    뉴스 9
<앵커 멘트>

1급수에 산다는 열목어, 멸종 위기종으로 예고돼 있는데요,

투망질에 작살질까지 낚시꾼들의 무분별한 포획으로 멸종 위기에 그대로 노출돼 있습니다.

최일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열목어의 고향, 강원도 인제 백담사 계곡입니다.

설악산 국립공원 내에 위치해 있어 아름다운 경관과 맑은 수질을 자랑합니다.

물속으로 들어가 봤습니다.

외래종의 범람으로 웬만한 하천이나 강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돌고기 등 토종물고기들의 천국입니다.

바위틈 사이에서 화려한 점박이 무늬의 열목어가 관찰됩니다.

서식지에 따라 천연 기념물로 지정돼 있는 보호종입니다.

열목어가 산란을 위한 몸짓을 하자 꺽지 한마리가 주위를 맴돕니다.

열목어 알을 먹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윤희성(생태 전문가): "국립공원내니까 그래도 조금 많은 것 같아요. 그래도 예전에 바글바글할때 비하면 턱없이 지금..."

국립공원 구역을 벗어나면 상황이 크게 달라집니다.

계곡의 상류는 국립공원이 관리하는 구역이고, 하류는 지자체가 관리하는 구역입니다.

수중 생태는 어떤지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작은 물고기들만 보일 뿐 열목어는 찾아 보기 힘듭니다.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남획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하류 곳곳에는 낚시꾼들의 쓰레기가 널려있고 치어들까지 씨를 말리는 투망질이 한창입니다.

한무리의 피서객은 바위틈속 열목어만을 노린 듯 작살질을 계속합니다.

<인터뷰> 임덕진(지역 주민): "40-50cm... 팔뚝만한 것들이 많았어요. 지나가는 사람들도 감탄하고 했는데, 지금은 작살질을 많이 하다 보니까 상당히 사라진 상탭니다."

정부는 1급수에 사는 열목어의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자 멸종위기종 지정을 예고했습니다.

올해말 지정이 확정되면 각종 보호책이 강구된다지만 당장 현재의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