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일본 동북부 강진
“일본인, 원전 사고 후 서쪽으로 거주지 이동”
입력 2011.07.09 (09:52) 국제
일본인들이 동북 지방인 후쿠시마에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난 이후 서쪽으로 이동했으리라는 추정이 정부 공식 자료로 확인됐습니다.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총무성이 지난 3월부터 5월사이 인구이동의 실태를 파악한 보고서에 따르면 동북 지방인 이와테와 미야기, 후쿠시마 현에서의 전출 초과 경향이 예년에 비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3개 현의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숫자는 3만 천 75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4배에 달했습니다.

도호쿠 지방의 전출 초과 수가 3만명을 넘기는 1972년 이후 39년 만입니다.

지난해까지는 수도권 집중 현상이 나타났지만 올해는 수도권에서 다시 서쪽의 간사이 지방으로 이동하는 이들이 늘었습니다.
  • “일본인, 원전 사고 후 서쪽으로 거주지 이동”
    • 입력 2011-07-09 09:52:14
    국제
일본인들이 동북 지방인 후쿠시마에서 원자력발전소 사고가 난 이후 서쪽으로 이동했으리라는 추정이 정부 공식 자료로 확인됐습니다.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 총무성이 지난 3월부터 5월사이 인구이동의 실태를 파악한 보고서에 따르면 동북 지방인 이와테와 미야기, 후쿠시마 현에서의 전출 초과 경향이 예년에 비해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3개 현의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숫자는 3만 천 75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3.4배에 달했습니다.

도호쿠 지방의 전출 초과 수가 3만명을 넘기는 1972년 이후 39년 만입니다.

지난해까지는 수도권 집중 현상이 나타났지만 올해는 수도권에서 다시 서쪽의 간사이 지방으로 이동하는 이들이 늘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