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6개 시·군 폭염주의보…행락지는 ‘북적’
입력 2011.07.17 (14:38) 연합뉴스
7월의 셋째 휴일인 17일 전북 6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도내 해수욕장과 산간계곡은 피서객들로 북적거렸다.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낮 1시30분 현재 고창·순창 32.9도를 비롯해 전주 32.3도, 완주 32.2도, 남원 31.7도, 장수 30.6도 등 전북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김제와 정읍, 전주, 고창, 완주, 익산 등 전북 6개 시.군에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되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연일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이날 도내 주요 도로는 대체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자 하천 등으로 산책 나온 노인들은 전주천 쌍다리와 남부시장 부근 싸전다리 등 그늘이 있는 곳으로 삼삼오오 모여 연방 부채질을 하며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었다.

전주시 서신동에 사는 직장인 조모(31.여)씨는 "어제 밤 11시에 자려고 누웠지만 너무 더워서 뒤척이다가 오늘 새벽에 잠들었다. 무더위로 잠을 설쳐 하루종일 피곤하다"고 말했다.

주부 서애경(36.여)씨도 "뜨거운 열기에 밖으로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아 며칠째 에어컨에 의존한 채 집에서만 지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날 변산해수욕장에는 3천여명이 몰리는 등 전북지역 해수욕장에는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려와 시원한 바닷물에 몸을 담그며 더위를 식혔다.

남원의 지리산에도 이른 아침부터 5천여명의 등산객들이 산행을 즐겼고 완주 모악산과 무주 덕유산, 정읍 내장산에도 1만여명이 긴 장마로 물이 오른 나무 사이를 거닐며 쌓인 피로를 씻었다.

전주동물원과 덕진공원, 한옥마을 등 도심 유원지 역시 가족단위 나들이 인파로 북적거렸다.

호우피해가 컸던 군산과 익산, 완주 등에서는 공무원과 주민들이 이른 새벽부터 나와 복구작업을 펼치고 장마가 지나간 논밭의 물꼬를 살피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 전북 6개 시·군 폭염주의보…행락지는 ‘북적’
    • 입력 2011-07-17 14:38:04
    연합뉴스
7월의 셋째 휴일인 17일 전북 6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도내 해수욕장과 산간계곡은 피서객들로 북적거렸다.

전주기상대에 따르면 이날 낮 1시30분 현재 고창·순창 32.9도를 비롯해 전주 32.3도, 완주 32.2도, 남원 31.7도, 장수 30.6도 등 전북 대부분 지역이 30도를 웃돌았다.

이에 따라 김제와 정읍, 전주, 고창, 완주, 익산 등 전북 6개 시.군에는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되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연일 불볕더위가 계속되면서 이날 도내 주요 도로는 대체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자 하천 등으로 산책 나온 노인들은 전주천 쌍다리와 남부시장 부근 싸전다리 등 그늘이 있는 곳으로 삼삼오오 모여 연방 부채질을 하며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었다.

전주시 서신동에 사는 직장인 조모(31.여)씨는 "어제 밤 11시에 자려고 누웠지만 너무 더워서 뒤척이다가 오늘 새벽에 잠들었다. 무더위로 잠을 설쳐 하루종일 피곤하다"고 말했다.

주부 서애경(36.여)씨도 "뜨거운 열기에 밖으로 나갈 엄두가 나지 않아 며칠째 에어컨에 의존한 채 집에서만 지내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날 변산해수욕장에는 3천여명이 몰리는 등 전북지역 해수욕장에는 1만여명의 피서객이 몰려와 시원한 바닷물에 몸을 담그며 더위를 식혔다.

남원의 지리산에도 이른 아침부터 5천여명의 등산객들이 산행을 즐겼고 완주 모악산과 무주 덕유산, 정읍 내장산에도 1만여명이 긴 장마로 물이 오른 나무 사이를 거닐며 쌓인 피로를 씻었다.

전주동물원과 덕진공원, 한옥마을 등 도심 유원지 역시 가족단위 나들이 인파로 북적거렸다.

호우피해가 컸던 군산과 익산, 완주 등에서는 공무원과 주민들이 이른 새벽부터 나와 복구작업을 펼치고 장마가 지나간 논밭의 물꼬를 살피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